與 영남권 당내 경쟁 후끈… 더민주, 호남 인기 시들

20대 총선 후보 1차 공천신청 마감… 격전지 대진표 윤곽

입력 : 2016-02-17 22:12/수정 : 2016-02-18 00:32
與 영남권 당내 경쟁 후끈… 더민주, 호남 인기 시들 기사의 사진
새누리당과 더불어민주당이 20대 총선에 나설 후보 1차 공천 신청을 마감했다. 분당 여파로 더민주의 공천 신청자가 급감한 가운데 선거구별 격전지도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신청자 수 19대보다 감소=새누리당은 1차 접수를 마감한 결과 모두 822명이 공천 신청을 마쳐 평균 3.3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19대 총선의 3.97 대 1, 18대 총선 때의 4.82대 1보다 떨어진 수치다. 경기 52개 지역구엔 186명(3.58 대 1)이, 서울 48개 선거구엔 1743명(3.60대 1)이 지원했다. 대구 4.08대 1, 경남 4.0대 1, 경북 3.87대 1, 부산 3.83대 1 등 ‘텃밭’인 영남권의 평균 경쟁률은 4대 1에 가까웠다. 제주는 5.0대 1로 가장 경쟁률이 높았다.

더민주는 371명이 신청, 평균 1.5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2.91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던 19대에 비해 신청자가 342명(48.0%) 감소했다. 분당 여파로 텃밭인 호남에서 응모가 저조했다. 광주에 13명이 공천을 신청, 1.6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호남(광주·전남·전북)의 경쟁률은 1.97대 1로 19대 때 4대 1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수도권에서 서울은 84명이 신청해 1.7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현역 중엔 불출마를 선언한 문재인 전 대표와 김성곤 노영민 최재성 의원 등이 공천 신청을 하지 않았다.

◇윤곽 드러내는 격전지=서울 종로는 여당 후보 경선부터 뜨겁다. 새누리당 후보 자리를 놓고 3선을 지낸 박진 전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나란히 공천 신청을 했다. 본선 역시 더민주 중진인 정세균 의원과 여당 후보의 ‘빅 매치’가 예상된다. 마포갑에선 더민주 노웅래 의원이 3선 도전에 나선 가운데 새누리당에선 안대희 전 대법관과 이 지역 당협위원장인 강승규 전 의원이 공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서대문갑에서는 연세대 동문인 새누리당 이성헌 전 의원과 더민주 우상호 의원이 5번째 대결을 하게 됐다. 현재까지 두 사람의 전적은 2승2패다. 노원병에선 새누리당 이준석 전 비대위원, 더민주 이동학 전 혁신위원 등 정치 신인이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대구 수성갑에선 고교-대학-운동권 선후배인 새누리당 김문수 전 경기지사와 더민주 김부겸 전 의원의 대결 구도가 사실상 확정됐다. 대구 동을에선 비박(비박근혜)계인 유승민 전 원내대표와 친박(친박근혜)계 이재만 전 동구청장이 본선보다 뜨거운 경선전을 펼치고 있다. 경남 김해을에선 씨름 천하장사 출신인 새누리당 이만기 당협위원장과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더민주 김경수 경남도당위원장의 양자대결 구도가 사실상 확정됐다.

광주 광산을에선 더민주 이용섭 전 의원과 국민의당 권은희 의원 간 대결 구도가 확실시되고 있다. 전남 순천·곡성에서는 새누리당 이정현 의원이 재선 도전에 나선 가운데 더민주에서 김광진 의원과 노관규 전 순천시장, 서갑원 전 의원 등이 후보 자리를 놓고 경쟁하고 있다.

한장희 기자 jhhan@kmib.co.kr

[관련기사 보기]
▶2016 총선 기사 모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