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휴대전화·LCD 경쟁력 중국에 추월당했다

日 시장서 6년만에 뒤져… 부품산업은 일본에 열세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이 일본 시장에서 이미 중국에 추월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29일 발표한 ‘한국 정보통신기기산업의 한·중·일 국제경쟁력 비교 및 정책제언’ 보고서에서 “한국의 정보통신기기산업에 적신호가 켜졌다”고 경고했다. 보고서에서 2009∼2014년 정보기기·통신기기·부품·방송기기 산업에 속하는 193개 품목의 국제경쟁력 지수를 산정해 분석한 결과 한국은 한·중·일 무역에서 휴대전화와 노트북 PC 등 통신기기 및 정보기기 산업에서는 중국에, 시스템반도체 등 부품 산업에서는 일본에 비교 열위인 상황이 고착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우리나라는 주력 수출품목인 휴대전화, LCD 패널의 대(對)일본 수출경쟁에서 6년 만에 중국에 추월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경연이 한·중 간 경쟁력 비교를 위해 산정한 비교우위지수(상대적 시장점유율 비율)는 휴대전화의 경우 한국이 2009년 5.36에서 2014년 1.65로 감소했다. 반면 중국의 비교우위지수는 같은 기간 2.04에서 2.09로 증가했다. 또 2009년 한국 18.47, 중국 3.74로 큰 격차를 보였던 LCD 패널의 비교우위지수는 2014년 한국이 2.57로 크게 감소한 반면 중국은 13.4로 약 3.5배 증가하는 등 상반된 추이를 보였다.

이외에도 중국은 일본시장에서 휴대전화, LCD 패널 산업을 포함해 노트북 PC, 보조기억장치, 멀티미디어카드, 무선통신기기부품, 광전자, 방송국용 기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에 비교우위를 보이고 있다.

한경연은 “2010년 이후 통신기기, 방송기기, 정보기기산업에서 중국이 한국을 빠르게 따라잡고 있다”면서 “한·중·일 사이에서 가공무역 중심의 수직적 분업구조가 중국에 유리한 수평적 경쟁구조로 전환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동북아 생산분업구조 재편과정에서 우리 기업은 고부가가치 생산공정에 특화하기 위해 글로벌 생산체계 및 네트워크를 업그레이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중국을 글로벌 생산기지로 사용하는 기존 분업구조에서 중간재 협력파트너로 한 단계 격상시켜 글로벌 밸류체인(가치 사슬)을 업그레이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노용택 기자 ny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