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국인 10대 터키 실종 미스터리] 시리아 국경과 5㎞ 인접… IS 합류 통로

김군 실종된 킬리스는

김모(18)군이 거쳐간 킬리스(Kilis)는 터키 동남부 킬리스주의 접경도시다. 국경까지 5㎞ 정도밖에 떨어지지 않았고, 국경을 넘어 40∼50㎞만 더 가면 시리아 북부 최대 상업도시인 알레포(Aleppo)로 갈 수 있다. 알레포는 정치·경제적 중요성 때문에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와 시리아 정부군 및 반군 등 세 세력이 서로 차지하기 위해 전투가 치열한 곳이다.

때문에 IS는 지난해 말부터 외국인 전사들을 시리아로 불러들이는 창구로 킬리스를 자주 활용해 왔다. 터키 사법 당국에도 이런 사실이 알려져 터키 군·경은 이 지역에서 불법 월경자들을 대대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터키 일간 밀리예트에 따르면 터키 당국은 최근 몇 개월 사이 IS로 합류하기 위해 킬리스에서 월경을 시도한 외국인 200여명을 붙잡았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수치는 킬리스에서는 최근 30년래 가장 많은 불법 월경 시도다.

하지만 이들 붙잡힌 외국인들은 독일 네덜란드 스웨덴 영국 등 대부분 서유럽 국적이었다. 간혹 중국과 아프가니스탄 등 아시아 출신들이 있었지만 드문 경우여서 터키 현지에서도 이번에 중동이나 이슬람교와 크게 관련성이 없는 한국 출신이 실종됐다는 소식에 많이 놀라는 눈치다.

외교부는 지난해 킬리스를 포함해 시리아 국경과 가까운 터키 남부 지역을 적색여행경보 지역으로 지정하고 여행 금지를 권고했다. 킬리스도 주변에 중세의 건축물 등이 있는 관광지이지만 수도 이스탄불에서 멀고, 비행기를 타고 이동해야 하는 등의 불편함 때문에 우리나라 사람들이 즐겨 찾는 곳은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적색여행경보 지역으로 지정된 이후에는 더욱 발길이 끊긴 상태다. 특히 남부 국경지대는 IS가 준동하고, 시리아 난민촌 등이 몰려 있기 때문에 터키인조차도 기피하는 곳이어서 김군의 현지 방문에 의아심이 생긴다.

한편으로는 IS에 주로 합류하는 이들이 대부분 서양인이거나 아랍계 출신이어서 동양인은 상대적으로 사법 당국의 감시나 단속에서 벗어나 있었던 게 아니냐는 추정도 가능하다.

손병호 전수민 기자 bhs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