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文 “민주당, 경쟁 있어야 역동성 산다” 김두관 격려

김 후보, 문 대통령 예방
이재명, 비공개 일정 소화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1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아 문재인 전 대통령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김두관 후보 측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은 11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김두관 후보에게 “용기 있는 결단을 했다”고 격려했다.

김 후보 측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이날 경남 양산 평산마을을 찾은 김 후보에게 “민주당이 경쟁이 있어야 역동성을 살리고 국민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는 문 전 대통령에게 “지난 4·10 총선에서 패배해서 죄송하다”고 운을 뗐다. 이에 문 전 대통령은 “건강은 회복했느냐”고 안부를 물었다.

20분 정도 진행된 환담에서 문 전 대통령은 “쉽지 않은 결정이지만 용기 있는 결단을 했다”며 “김 후보 출마가 민주당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전 대통령은 또 “이재명 후보와 선의의 경쟁을 통해 의미 있는 성과를 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고 한다.

김 후보는 “민주당을 구하는 큰 일이라 계산 없이 나섰다”며 “최고위원 후보가 ‘5인 5색’이 아니라 ‘5인 1색’이 될 것 같아 다양성이 실종된 당의 현주소를 국민들이 많이 불편해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걱정하는 많은 분들과 함께 열심히 해 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고 김 후보 측은 전했다.

김 후보는 전날에는 경남 김해 봉하마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며 친노(친노무현)·친문(친문재인) 등 ‘민주당 적자’임을 부각하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금의 유일한 이데올로기는 ‘먹사니즘’(먹고 사는 문제)”이라며 민생을 앞세워 당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 후보는 이날 예고했던 의원총회에도 불참하고 비공개 일정을 소화하며 본격적인 선거 운동을 시작했다.

이 후보는 오는 13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야6당과 시민단체 등이 주최하는 채상병 특검법 범국민대회에 참석하고, 내주 있을 첫 TV토론회 준비에 매진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 측 관계자는 “재판 일정도 많고 토론 준비도 필요해 일정 잡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당분간 당내 인사를 두루 만나며 출마 이유와 당의 미래 비전 등을 공유하고 지지를 요청하는 비공개 일정을 주로 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선 이동환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