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일론 머스크 “뉴럴링크, 일주일 후 인간 뇌에 두 번째 칩 이식”

첫 이식자, 지난 3월 체스 두는 모습 중계돼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의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가 이르면 다음주 중 두 번째로 인간의 뇌에 칩 이식한다.

머스크가 사회관계망서비스 X(옛 트위터)에서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이같은 계획을 공개했다고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머스크는 올해 6~9명의 환자들에게 이 기술을 적용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머스크는 지난 5월 뉴럴링크가 개발한 칩을 두뇌에 이식할 두 번째 신청자 모집에 나섰다.

뉴럴링크는 생각만으로 전화와 컴퓨터 등 전자기기를 제어할 수 있도록 뇌-컴퓨터 인터페이스(BCI) 장치를 이식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BCI 장치는 작은 동전 크기의 둥근 용기 안에 데이터 처리 칩, 배터리, 통신 장치 등이 들어있는 구조다. 각각 16개의 전극이 달린 실 64개가 부착돼 있어 머리카락보다 가는 실의 끝부분이 두뇌의 운동 피질에 삽입돼 BCI와 두뇌를 연결한다.
뉴럴링크의 칩을 뇌에 이식한 놀런드 아르보.

뉴럴링크는 지난 1월 사지마비 환자인 놀런드 아르보의 두뇌에 BCI 장치를 이식하는 수술을 진행했다. 그러나 지난 5월 아르보에게 이식된 칩에서 뇌와 연결 부위의 실 일부가 빠져나와 뇌에서 수집할 수 있는 데이터 양이 줄어드는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아르보에 발생했던 연결 문제는 해결돼 현재로는 매우 안정적이라는 게 뉴럴링크의 설명이다.

지난 3월에는 아르보가 휠체어에 앉아 노트북 마우스 커서를 생각으로 조작하며 체스를 두는 모습이 X에 생중계 되기도 했다. 뉴럴링크 핵심관계자는 아르보에 이식된 채널의 15%만이 작동하고 있음에도 이같은 활동이 가능하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