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 인구정책 심포지엄 개최…지방소멸 위기 해법 모색

포항시는 11일 체인지업그라운드에서 인구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11일 ‘인구 위기, 국가와 지자체의 역할’을 주제로 저출생과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한 인구정책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심포지엄은 지방소멸 위기와 청년인구 유출의 문제를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논의하고 대응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1부에서는 서울대 인구정책연구센터 책임연구원 이상림 박사가 ‘인구변동과 포항의 대응’을, 서울대 인구정책연구센터 선임연구원 신영미 박사가 ‘가족과 청년이 포항에서 미래를 꿈꿀 수 있을까’를 주제로 가족 친화적 지역사회 조성을 위한 포항시의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2부에서는 인구 위기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의 역할에 대한 공론화의 장을 펼쳤다.

손동광 포항시청년정책조정위원장은 ‘포항시 청년정책의 현재와 미래’, 김철규 전 한동대 총학생회장은 ‘청년인구 유출의 문제는 무엇인가’를 주제로 지정토론을 펼치며 청년층이 수도권으로 집중되는 현실에 대해 살펴보고 이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했다.

참석자들은 청년의 지역 정착을 위해서는 안정된 일자리와 교육, 의료 등 우수한 정주 여건이 보장돼야 하고 이를 위한 다양한 정책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또 다둥이 아빠 인용태 씨는 ‘육아는 가정만의 문제인가’, 직장인 박동혁 씨는 ‘포항시 인구정책, 직장인의 시각은’을 주제로 저출생을 초래하는 원인에 대해 살펴보고 인구 위기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의 역할에 대해 토론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아이 낳기 좋은 도시, 일과 가정이 조화를 이루는 도시, 청년이 머무르며 경제를 키워나가는 지속 가능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논의된 다양한 정책 제안을 시정에 적극 반영해 저출생과 지방소멸 위기를 극복하는 모범사례가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