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단독] “쯔양, 그렇게 힘들때도 후원했다니” 보육원장 인터뷰

“2019년부터 매달 후원… 방송 중단 때도 안 멈춰”
“올 초 바쁜 와중에도 식혜·떡 들고 아이들 찾아와”
“대중 후원으로 번 돈 나눠야한다고 해”

입력 : 2024-07-11 15:07/수정 : 2024-07-11 15:28
유명 유튜버 쯔양이(오른쪽) 2020년 10월 서울 관악구 상록보육원을 방문해 물품을 후원했다. 상록보육원 제공

수년간 전 남자친구로부터 불법 촬영과 폭행·협박 등을 당해왔다고 밝혀 충격을 준 유명 먹방(먹는 방송) 유튜버 쯔양(본명 박정원·27)이 최근까지도 서울의 한 보육원에 정기적으로 후원을 이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1000만 구독자 달성을 기념해 2억원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됐지만, 조용한 후원은 2019년부터 시작됐다.

서울 관악구 상록보육원 부청하 원장은 11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쯔양이 2019년부터 매달 315만원을 정기 후원해왔는데, 방송 복귀 이후에는 420만원으로 금액을 늘려 이번달까지도 후원을 했다”고 밝혔다.

부 원장은 쯔양이 2020년 ‘뒷광고 논란’으로 약 3개월간 방송을 쉬었을 때도 후원금을 조금 줄였을 뿐 멈추지 않았으며, 복귀한 이후에는 매달 후원하는 금액을 100여만원 더 늘렸다고 전했다.

상록보육원과 쯔양은 2019년 5월 처음 인연을 맺었다. 보육원 홈페이지에 올린 후원 요청 게시물을 보고 쯔양 측에서 연락을 해 왔고, 일회성이 아니라 매달 315만원을 후원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한다.

쯔양은 직접 자원봉사자를 모집하고 보육원을 방문해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부 원장은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청소도 하고, 떡볶이도 만들어 먹고, 아이들 학교 졸업식때는 꽃다발까지 보냈다”며 “고마운 마음에 쯔양이 방송을 쉴 때 40여명의 아이들이 감사 편지를 전달하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유튜버 쯔양이 올해 1월 상록보육원을 방문해 아이들과 함께 찍은 사진. 상록보육원 제공

쯔양의 인기가 높아지며 구독자 수가 늘고 일정이 많아져 예전만큼 보육원을 자주 찾지는 못했지만, 올해 초에도 따로 시간을 내어 떡과 식혜를 들고 보육원을 방문했다고 했다.

그랬던 쯔양이 11일 새벽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지난 4년간 전 남자친구로부터 불법 촬영과 더불어 폭행과 협박, 금품갈취 등의 피해를 당해 왔다고 토로했다는 소식에 부 원장과 보육원 관계자들은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쯔양에 따르면 전 남자친구 A씨는 쯔양을 자신이 일하던 술집으로 데려가 강제로 일하게 했으며, 방송 시작 후에는 본인이 소속사를 만들어 수익금과 광고비를 갈취했다.

부 원장은 “그동안 항상 웃는 표정에 전혀 힘든 내색을 하지 않아 이런 일이 있었으리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많은 후원자들을 만났지만 쯔양은 어린 친구가 정말 어른스럽고 배울 점도 너무 많았다”며 “대중의 관심과 후원으로 번 돈은 본인만 쓸 수 없고, 다른 이들과 나눠야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보육원 사람들 모두가 기도하고 응원하는 심정”이라며 “이번 일이 무사히 정리돼서 앞으로 쯔양이 더 잘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