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KAIST, 저출산위원회와 저출생·고령화 대응 나선다

KAIST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관계자들이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저출생・고령화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AIST 제공

저출생·고령화 문제를 과학기술로 풀어내기 위해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대통령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가 힘을 모으기로 했다.

양 기관은 1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저출생・고령화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은 초고령사회에 대비해 첨단 기술 개발 및 관련 산업 육성, 저출생 위기 대응을 위한 다자녀 가정 대상 대입 전형 확산에 협력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앞으로 KAIST의 각종 연구가 고령자들의 실생활에 적용될 수 있도록 지원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게 된다.

KAIST는 현재 바이오·인공지능·로봇 등을 활용하는 치매·대사·면역 등의 생체 기능 향상 기술, 근력·시력·청력 등 물리적 신체기능 향상 기술, 맞춤형 치료기술 등 고령인구의 생체 기능을 향상해 건강한 생활을 지원하는 ‘청노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또 고령사회 구성원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바이오 기술, 인공지능, 로봇기술 등의 연구개발도 진행 중이다.

KAIST는 현재 시행 중인 ‘다자녀 가정 대상 대학입학 고른기회전형’을 사회적으로 확산시켜 초저출생 극복을 지원한다.

주형환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은 “고령자들을 위한 기술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조기에 상용화 시키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인구문제와 관련된 기술·산업에 시너지 효과가 발생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저출생·고령화 해결은 각계각층의 협력이 필수”라며 “과학기술 역량을 총동원해 고령인구의 행복한 삶을 보장하는 연구에 집중하겠다. 연구에 머무르지 않고 실용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산업화를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