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한은 총재 “기준금리 인하 준비 단계… 시점은 아직”

금리 인하 소수의견은 없지만 “6명 중 2명, 3개월 내 인하 가능성 열어야”

입력 : 2024-07-11 13:34/수정 : 2024-07-11 14:22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1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향후 적절한 시점에 기준금리 인하를 고려할 수 있다”면서도 “현재의 시장 기대는 과도하다”고 조기 금리 인하 기대를 일축했다. 물가는 안정세에 들어섰지만 부동산 가격 상승 속도, 가계부채 증가 추이 등을 고려할 때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이 총재는 11일 한은에서 통화정책 방향 기자 간담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3.50%로 12회 연속 동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제는 차선을 바꾸고 적절한 시기에 방향 전환(금리 인하)을 할 준비를 하는 상황이 조성됐다”며 “지난 5월에는 깜빡이를 켠 상황 아니라 금리 인하 준비를 위해 차선을 바꿀지 말지 고민하는 상태였다”고 말했다.

금융통화위원회 위원은 전원 일치로 기준금리 동결을 결정했다. 금리 인하 소수 의견은 없었다. 이 총재는 금통위 내부 논의에 대해 “저를 제외한 6명 중 2명은 향후 3개월 내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는 의견”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물가 상승률이 안정 목표에 수렴한다는 확신이 커지고 있기 때문에 향후 적절한 시점에 금리 인하를 고려할 수 있다”면서도 “언제 금리 인하를 시작할지는 아직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예상보다 빠른 수도권 집값 상승이 금리 인하의 걸림돌이라는 게 이 총재의 판단이다. 이 총재는 “지난 5월에는 수도권 부동산 가격이 완만하게 오를 거로 봤는데 그때보다 조금 더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상승 속도가 생각보다 빠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은이 유동성을 과도하게 공급하거나 금리 인하 시점에 대해 잘못된 시그널을 줘 주택가격 상승을 촉발하는 실수는 하지 말아야 한다는 데 금통위원 모두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대다수 금통위원은 물가와 금융안정 상황을 고려할 때 지금 시장에 형성된 금리 인하 기대는 다소 과도한 측면이 있다고 보고 있다”며 기준금리 인하가 임박했다는 전망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