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음주 운전’ 빙속 메달리스트 김민석, 헝가리로 귀화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민석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경기에서 동메달을 획득한 후 받은 인형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올림픽메달리스트이자 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김민석(25)이 헝가리로 귀화했다.

헝가리빙상경기연맹은 지난 5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김민석과 쇼트트랙 문원준(23)의 귀화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김민석은 헝가리빙상경기연맹을 통해 “대한빙상경기연맹이 2026년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 출전 기회를 주겠다고 했지만, 3년 동안 훈련하지 못하면 힘들 것으로 판단했다”고 귀화 이유를 설명해다. 그는 “징계로 인해 소속 팀도, 수입도 없는 상태였다”고 했다.

2018년과 2022년 동계올림픽에서 각각 1500m 동메달을 딴 김민석은 2022년 7월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음주운전 사고를 냈다. 같은 해 8월 대한빙상경기연맹 스포츠공정위원회로부터 자격정지 1년 6개월 징계를 받았다.

지난해 5월 재판에서 벌금 400만원과 대한체육회로부터 2년의 국가대표 자격 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김민석은 “당시 일을 변명하고 싶진 않다. 후회하고 있으며 그 사건 이후로 운전대를 잡지 않고 있다”고 했다.

김민석과 문원준은 올해 초 헝가리 귀화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헝가리로 이동해 현지에서 훈련하면서 귀화 절차를 밟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김민석은 헝가리 국기를 달고 오는 2026 동계올림픽에 나설 수 있게 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헌장 제41조 2항에 따르면 한 선수가 국적을 바꿔서 올림픽에 출전하려면 기존 국적으로 출전한 국제대회 이후 3년이 지나야 한다.

김민석은 2022년 2월 18일 열린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1000m 경기를 뛴 뒤 공식 국제대회에 나서지 않았다.

두 선수의 귀화 배경엔 위기에 빠진 헝가리빙상경기연맹의 상황도 있다. 헝가리는 쇼트트랙 간판선수로 활약하던 사오린 샨도르 류, 사오앙 류 형제가 2022년 중국으로 귀화하면서 큰 타격을 받은 바 있다.

러요시 코셔 헝가리빙상경기연맹 회장은 “류 형제가 떠났지만 대표팀 선수들에게 세계 최고의 선수들과 훈련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김민석과 문원준의 귀화는 두 선수뿐만 아니라 기존 대표팀 선수들에게도 좋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