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맨’ 황철순, 여성 폭행 혐의 1심 징역 1년

입력 : 2024-07-11 11:24/수정 : 2024-07-11 13:26
스포츠트레이너 황철순. 황철순 인스타그램 캡처

여성 지인을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스포츠트레이너 황철순(40)씨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단독 박소정 판사는 11일 폭행, 폭행치상,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황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법정 구속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피해자에게 3주간의 치료가 필요한 상해를 입게 했다”며 “같은 장소에서 피고인의 휴대전화를 던지고 자동차 사이드미러를 파손하는 등 피해자가 느꼈을 공포심은 상당했을 것”이라고 질책했다.

이어 “그런데도 황씨는 ‘종아리 근육 부드러운 부분으로 피해자의 머리를 제기차기하듯 들어올렸다’는 납득하기 어려운 변명을 하고 공소사실과 무관한 내용으로 피해자를 비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과거 폭행으로 징역형 집행유예 등 형사처벌을 받은 황씨의 전력도 거론했다. 재판부는 “준법의식이 미약하고 개전의 정(반성하는 마음가짐)이 부족해 죄책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아야 한다”며 “2000만원을 공탁했으나 피해자가 거절 의사를 내비치고 엄벌을 탄원한 점 등을 양형 이유로 참작했다”고 밝혔다.

황씨는 지난해 10월 16일 전남 여수 한 건물 야외주차장에서 지인 A씨와 말다툼하다 주먹으로 A씨의 얼굴과 머리를 20차례 이상 때리고 발로 얼굴을 여러 차례 걷어찬 혐의로 기소됐다.

황씨는 이후에도 A씨의 머리채를 잡고 차량에 끌고 가 조수석에 앉힌 후 손으로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8월 1일 자신의 집에서도 A씨의 머리를 때리고 머리채를 잡아끄는 등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트니스 선수로 활동하던 황씨는 2011~2016년 tvN 예능 프로그램 ‘코미디빅리그’에 ‘징맨’으로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