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에 나갔다가 안와” MT 온 의대생 실종…수색중

입력 : 2024-07-11 10:04/수정 : 2024-07-11 11:38
실종자 수색하는 소방대원.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 제공

전북 익산으로 MT를 온 의대생이 폭우 속에 실종돼 경찰과 소방 당국이 수색에 나섰다.

11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쯤 “새벽에 친구가 숙소 밖으로 나갔는데 연락이 안 된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경찰은 신고자의 말을 토대로 도내 의과대학에 다니는 A씨(22)가 익산시 금마면의 한 펜션을 나선 시각을 오전 4시로 추정했다.

당시 이 일대는 호우특보가 발효된 상황으로 시간당 60~80㎜의 폭우가 내리고 있었다. 이미 도로 일부는 침수됐고 배수로도 물이 들어찬 상태였다고 경찰은 전했다.

A씨와 함께 동아리 MT를 온 대학생 20여명은 술을 마시다가 잠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신고 직후 25명의 수색 인력을 투입해 배수로와 도로 등 주변을 수색했으나 A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수색팀은 실종 이틀째인 이날 오전 9시부터 인력 100여명과 무인기, 수색견 등을 투입해 A씨를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실종자가 한참 비가 쏟아질 때 밖에 나가서 행방을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펜션이 시내 외곽에 있어 CCTV도 많이 없는 상황”이라며 “형사와 기동대를 총동원해서 실종자 수색에 나설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