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만난 尹 “북러 밀착, 국제안보에 심각… 우방국 공조해야”

입력 : 2024-07-11 07:54/수정 : 2024-07-11 07:55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75주년 정상회의에 참석한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 윌러드 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기념 촬영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북·러의 밀착 움직임에 우려를 표하는 한편 한·일 양국의 긴밀한 공조를 재차 강조했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 워싱턴을 방문 중인 양국 정상의 회담은 이날 약 35분간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미 워싱턴 윌라드 호텔 2층에 위치한 양자회담장에서 기시다 총리를 만나 “지난 5월 한·일·중 정상회의에서 뵙고, 다시 또 이렇게 만나 뵙게 돼서 정말 반갑다”고 인사했다. 이어 “총리와 저의 견고한 신뢰를 바탕으로 양국이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며 협력의 성과를 쌓아가고 있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최근 러시아와 북한이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을 체결하고, 군사적·경제적 밀착을 가속화해 나가고 있다”며 “이러한 움직임은 동아시아는 물론이거니와 글로벌 안보에 심각한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나날이 엄중해지는 국제 안보 상황 속에서 우리 양국이 3년 연속 IP4의 일원으로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그 전략적 함의가 매우 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북·러의 밀착은 한·미·일의 캠프 데이비드 협력이 얼마나 중요한 것이었는지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8월의 캠프 데이비드 협력은 한·미·일 3국이 협력의 새 시대를 연 계기로 평가받는다. 윤 대통령은 “한·일 양국이 나토 회원국들과 긴밀히 공조하면서 결코 북대서양의 안보와 동북아의 안보가 서로 분리될 수 없다는 것을 우방국들과의 단합된 대응으로 확인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기시다 총리는 윤 대통령에게 반가움을 표하며 “오늘날의 국제 정세를 고려할 때 우리 양 정상이 견고한 신뢰 관계와 전략적인 문제 인식을 공유하며 이렇게 긴밀히 논의·공조하는 것은 뜻깊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미국 대서양과 인도·태평양의 안보는 불가분한 관계에 있으며, 이번에는 나토와 우리 인도·태평양 파트너와의 공조를 깊게 하는 장”이라며 “나토 계기로 윤 대통령과 북한 정세 등 최근의 안보와 국제적 제반 과제 중심으로 솔직하게 의견을 나눌 수 있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워싱턴=이경원 기자 neosar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