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셰프 ‘사기’ 송치…“두바이 호텔 출신, 홈쇼핑에도”

지난해 10월 '1등급 한우'라며 판 제품에 젖소 고기가 섞여 논란이 됐던 홈쇼핑 방송. SBS 보도화면 캡처

두바이 7성급 호텔 출신으로 다수 방송에도 출연한 유명 셰프가 사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유명 셰프 A씨를 사기 혐의로 지난달 17일 검찰에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동업자에게 제품을 홍보해주겠다고 한 뒤 이를 이행하지 않고 세 차례에 걸쳐 약 750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019년 동업자 B씨에게 식료품 유통회사를 세워 동업하자고 제안했다. 당시 B씨 회사가 유통하던 닭가슴살을 홍보해주겠다고 제안한 A씨는 이듬해 2월 계약금 명목으로 3000만원을 받았다고 한다. 이후 사업 자금이 필요하다며 두 차례에 걸쳐 각각 3000만원과 1500만원을 빌렸다.

A씨는 그러나 “홈쇼핑 관계자와 일정 조율이 늦어진다”는 이유로 계약을 이행하지 않았다고 한다. 결국 B씨는 지난해 8월 A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하고 그해 10월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했다. 법원은 지난 1월 “A씨는 B씨에게 7500만원 채무를 이행하고 이자를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B씨는 “공인이라 A씨를 믿었지만 4년 넘게 돈을 돌려줄 의사도, 의지도 보이지 않아 법적 대응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재정 상황이 급격히 악화해 갚지 못한 것”이라며 “일부러 회피하려는 의도는 없었고 최대한 빨리 갚을 계획”이라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두바이 7성급 호텔 주방장 출신이라는 이력으로 유명세를 얻었다. 지난해 10월 그가 홈쇼핑에서 1등급 한우라고 광고했던 제품에 젖소 고기가 섞인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