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홍명보 “축구 인생 마지막 도전…강한 승부욕 생겨”

“정말 강한 팀 만들어 도전해보고 싶은 생각 생겨”

입력 : 2024-07-10 22:15/수정 : 2024-07-10 23:10
10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 프레스센터에서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된 홍명보 울산HD 감독이 광주FC와의 경기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차기 축구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된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이게 내 축구 인생의 마지막 도전이 될 수도 있다는 생각을 했다”며 대한축구협회의 감독 선임을 받아들인 이유를 밝혔다.

홍 감독은 10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정규리그 홈 경기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축협이 지난 7일 홍 감독을 차기 사령탑으로 내정한다고 밝힌 후 첫 공식 석상이다.

앞서 홍 감독은 지난달 30일 포항과의 정규리그 원정 경기에서 기자들과 만나 대표팀 감독직에 관심이 없다는 취지로 발언한 바 있다. 생각이 바뀐 이유를 묻는 질문에 홍 감독은 “결과적으로 내 안의 무언가가 나오기 시작했다”며 “다시 도전해보고 싶다라는 강한 승리욕이 생겼다. 새 팀을 정말로 새롭게 만들어서, 정말 강한 팀으로 만들어서 도전해보고픈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10년 만에 간신히 재미있는 축구도 하고 선수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냈지만 결과적으로 내가 나를 버리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며 “나를 버렸다. 난 없다. 이제 (내 안엔) 대한민국 축구밖에 없다. 이렇게 마음을 바꾸게 됐다”고 설명했다.

10일 오후 울산 문수축구경기장 프레스센터에서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된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광주FC와의 경기 후 기자회견 도중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울산 팬들에게는 “죄송하고 드릴 말씀이 없다”며 사과했다. 홍 감독은 “온전히 나 개인만을 위해 울산을 이끌었다. 울산에 있으면서 선수들, 팬들, 축구만 생각하며 보낸 시간이 너무도 좋았다”며 “여러 가지 생각이 든다. 얼마 전까지는 응원의 구호였는데 오늘 야유가 됐다.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장 곳곳에는 ‘피노키홍’ ‘우리가 본 감독 중 최악’ ‘거짓말쟁이 런명보’ 등 홍 감독의 행보를 비난하는 내용의 플랜카드가 걸렸다. 경기 시작 전 장내 아나운서가 홍 감독의 이름을 부를 때는 야유의 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