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패배 이어 검찰 수사에 내홍 직면한 佛 극우 정당

국민연합 대선 후보 유력
마린 르펜 전 대표 검찰 수사
인종차별주의자 등 공천 두고
사무총장 사퇴·대표 사과

마린 르펜 국민연합(RN) 전 대표가 10일(현지시간) 파리에서 열린 총선 당선인 환영 행사에 참석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조기 총선에서 예상 밖 패배를 당한 극우성향 국민연합(RN)에 악재가 이어지고 있다. 프랑스 검찰이 당의 대주주격인 마린 르펜 전 대표를 겨냥한 대선 자금 수사를 시작했으며 총선 패배 책임을 둘러싼 논란으로 사무총장이 사퇴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파리 검찰청은 9일(현지시간) 르펜 전 대표의 불법 선거 자금 문제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횡령, 위조, 사기 혐의를 비롯해 후보자가 법인으로부터 대출받았다는 의혹 등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선거자금 관련 조사를 진행하는 ‘정치자금 조달을 위한 국가위원회(CNCCFP)’가 발간한 2023년 보고서에 따라 수사가 2일 개시됐다고 부연했다. 다만 구체적인 혐의 등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르펜 전 대표는 유럽의회 의원 시절인 2004년부터 2016년 사이 유럽연합(EU) 자금을 유용한 혐의로도 9월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르펜 전 대표는 총선 패배에도 불구하고 2027년 대선의 유력 주자로 꼽히고 있다. 해리스 인터랙티브가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그는 31~32%의 지지율을 얻어 1차 투표에서 1위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검찰 수사가 본격화할 경우 대선 가도에 ‘빨간불’이 들어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RN은 총선 패배 책임론을 두고도 거센 혼란에 휩싸였다. 인종차별적이거나 외국인 혐오를 드러내는 인물 다수를 후보로 선정한 것이 선거 패배에 영향을 줬다는 것이다.

폴리티코에 따르면 질 패낼 RN 사무총장은 ‘마티뇽(프랑스 총리 관저) 계획’이라는 이름으로 집권 청사진을 주도했다. 계획의 핵심은 총선에 즉각적으로 투입할 수 있는 후보를 마련하는 것이다. 하지만 제대로 된 검증 없이 후보를 준비하면서 비전문적이거나 인종차별주의자들이 공천을 받았다.

프랑스의 조사 전문 저널리즘 매체인 미디어파트는 혐오 발언을 한 후보가 106명에 달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특히 노르망디 지역의 한 후보는 나치 독일 모자를 착용한 사실이 드러나 큰 논란이 발생하기도 했다. RN은 뒤늦게 후보 공천을 철회했지만 반극우 세력 결집의 명분을 줬다. 이에 더해 TV 토론회에서 제대로 된 주장을 펼치지 못하는 후보들도 적지 않았다. 폴리티코는 “수년간 유권자들이 극우 세력에게 권력을 넘겨주려 하지 않으려 했던 두 가지 결점인 증오심과 무능함을 상기시켰다”고 했다.

결국 마티뇽 계획을 이끈 질 패낼 사무총장은 사임하겠다고 밝혔다. 조르당 바르델라 대표도 “일부 지역구에서 우리가 내린 선택은 좋은 선택이 아니었다”며 “우리는 항상 실수를 한다. 저도 실수를 했고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제가 지겠다”며 사과했다.

향후 RN의 집권 여부는 이번에 의회에 입성한 극단주의자들에게 달려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폴리티코는 “새 의회에서도 이같은 문제는 이어질 수 있다”며 “르펜 전 대표는 논란의 여지가 있는 인사들을 어떻게 대할지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