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수 “축구가 장난이냐…선배로서 박주호에 미안”

홍명보 선임 미리 알았다는 의혹에는 “난 축구계 왕따”

유튜브 채널 '리춘수' 캡처

이천수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가 대한축구협회의 A대표팀 감독 선임 과정에 대해 “축구가 장난이냐”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천수는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리춘수’에 ‘아...진짜 왜들 그러냐...’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이천수는 “외국 감독을 선임 못 할 거면 국내 감독을 빨리 선임했어야 한다”며 “축구팬들의 기대가 커지기 전에 했으면 이 정도로 사태가 심각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솔직히 백날 얘기하면 뭐하냐. 얘기해도 바뀌지도 않는다”며 “나는 그동안 (축협) 회장이 누구 하나 픽을 해놓고 (감독을) 뽑았다고 해도 믿지 않았다. 사람들이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 만들어진 내용이라고 생각했다”고 했다.

이천수는 앞서 지난달 21일 올린 영상에서 “(홍)명보 형이나 (신)태용이 형이면 나는 콜이다. 그나마 국내 감독으로 한다면 다른 사람보다 욕을 안 먹을 지도자들”이라고 언급해 홍명보 감독의 선임 사실을 미리 알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내가 협회랑 사이가 이렇게 안 좋은데, 나는 지금 축구계의 왕따인데 누가 나한테 얘기해주냐”며 “돌아가는 느낌이 국내 감독이 오겠다고 생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유튜브 채널 '리춘수' 캡처

축협 전력강화위원회에 위원으로 참여했던 전 축구 국가대표 박주호의 내부 고발에 대해서는 “선배들이 못났다. 축구인들이 좀 멋있게 늙어야 되는데 얼마나 답답했으면 주호 같은 후배가 (나섰겠냐)”고 했다. 이어 “난 주호한테 미안하다”며 “그것은 선배들이 해줘야지. 후배들이 하고 있으니 얼마나 선배들이 못난 것이냐”라고 했다.

이어 “축구계는 그야말로 '꼰대' 문화다. 축구인들이 못났다”며 “(박주호는) 축구계에 정착 못 할 것을 각오한 것이다. 주호가 많이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주호는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캡틴 파추호’에서 홍 감독의 내정 소식에 대해 “난 정말 몰랐다. 전력강화위원회는 앞으로도 필요가 없을 것 같다. 5개월 동안 무얼 했나 싶다. 허무하다. 저는 그만해야 하지 않나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회의 시작도 전부터 ‘국내 감독이 낫지 않아’라는 대화로 분위기가 형성됐다”고 밝혔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