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류 투약’ 오재원, 연루자 29명… 두산 선수만 9명

입력 : 2024-07-10 10:50/수정 : 2024-07-10 13:25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국가대표 출신 전 프로야구 선수 오재원이 지난 3월 21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가대표 출신 전 프로야구 선수 오재원(39)의 마약류 대리처방 및 투약에 연루된 이들이 총 29명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에는 현직 두산 베어스 구단 선수 9명이 포함됐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오씨에게 향정신성의약품 스틸녹스정·자낙스정 등을 대신 처방받아 전달하거나 에토미데이트를 다량 공급한 29명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수면제를 대리처방 받아준 이들에는 전현직 프로야구 선수 13명과 두산 베어스 트레이너 1명도 포함됐다. 현직 야구선수는 9명으로 모두 두산 소속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씨가 운영하던 야구 아카데미 수강생의 학부모도 오씨의 부탁을 받고 범행에 가담했다.

오씨 지인에게 전신마취제인 에토미데이트를 대거 불법 판매한 수도권의 한 병원 원장 또한 덜미를 잡혔다.

경찰은 오씨가 2020년 초부터 지인들에게 마약류를 대신 처방받아 복용했다고 봤다. 2022년 10월 은퇴한 오씨가 현역 시절부터 마약류를 상습 복용했다는 것이다.

2007년 두산 베어스에 입단해 선수생활을 시작한 오씨는 2022년 은퇴할 때까지 한 팀에서만 세 번(2015, 2016, 2019년)의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과 2015년 프리미어12에서는 국가대표로 선출돼 태극마크를 달기도 했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