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 말라”… 삼성전자 노조 ‘무기한 총파업’ 선언

임금인상 3.5% 등 요구

입력 : 2024-07-10 10:11/수정 : 2024-07-10 12:39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 전경. 연합뉴스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이 10일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했다. 삼성전자 창사 이래 사상 첫 총파업이다.

노조는 “1차 파업기간 사측이 어떤 대화도 시도하지 않아 곧바로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당초 노조는 지난 8일부터 사흘간 1차 파업을 진행한 뒤 오는 15일부터 닷새간 2차 파업에 나설 예정이었다. 그러나 계획을 수정해 이날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노조는 사측에 노동조합 창립휴가 1일 보장, 전 조합원 평균 임금 인상률 3.5%, 성과급 제도 개선, 파업에 따른 경제적 손실 보상 등을 요구했다.

노조 측은 “목표와 승리를 앞당기기 위해서는 여러분의 결단이 필요하다”며 집행부 지침이 내려오기 전까지 출근하지 말 것을 조합원들에게 당부했다.

노조에 따르면 이번 총파업 의사를 밝힌 인원은 6450명이다. 이 중 반도체 설비·제조·개발(공정) 직군이 5211명으로 가장 많다.

노조는 “반도체 공장 자동화와 상관없이 설비, 점검 등 관련 인원이 없으면 생산 차질이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는 “현재까지 생산 차질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정상적으로 라인이 가동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파업에 나선 노조는 삼성전자 사내 최대 노조다. 조합원 수는 3만1000여명으로, 전체 직원(약 12만5000명)의 24.8% 수준이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