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건희와 57분 통화…주변서 사과 막았다더라”

“총선 직후 직접 통화…당시 여사는 ‘사과 거부 책임 자신에게 있다’고 했다”

입력 : 2024-07-10 08:38/수정 : 2024-07-10 10:22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왼쪽 사진)과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 뉴시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의 ‘문자 무시 논란’과 관련해 “사건 당사자인 김건희 여사에게 직접 들었다”면서 한 후보 측 해명이 맞는다고 밝혔다.

진 교수는 10일 페이스북에 “‘내가 직접 확인했다’고 하니 원희룡, 이철규에 이어 댓글부대들이 문제의 문자를 흘린 게 한동훈 측이라고 거짓말을 퍼뜨리고 다니나 보다”며 “‘직접 확인했다’고 한 것은 사건 당사자인 김 여사에게 직접 들었다는 말”이라고 운을 뗐다.

진 교수는 지난 총선 직후 김 여사로부터 조언을 구하는 전화를 받고 57분간 통화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 (여권에서) 나오는 얘기가 이미 그때 (통화에서) 다 나왔었다”며 “지금 친윤 측에서 주장하는 내용은 당시 내가 여사께 직접 들은 것과는 180도 다르다”고 했다.

진 교수가 밝힌 김 여사와의 통화 내용엔 ▲대국민 사과를 못한 것은 전적으로 자신(김 여사)의 책임이라는 말 ▲사과할 의향이 있었지만 주변에서 ‘한번 사과하면 앞으로 계속해야 하고, 그러다 보면 결국 정권이 위험해질 수 있다’며 극구 만류해 못했다는 말 ▲내가 믿는 주변 사람 중 사적인 이익만 챙기는 이가 있다는 걸 안다는 말 ▲결국 나 때문에 총선을 망친 것 같아 모든 사람에게 미안하고, 한 (당시) 위원장이 화가 많이 났을 것 같아 한 위원장과 대통령을 화해시켜 드리고 싶으니 도와 달라는 말 ▲앞으로 이런 일이 있으면 바로 전화드리고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언제라도 전화 달라고 했다는 말 등이 포함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 페이스북 글 일부 캡처

진 교수는 “김 여사가 당시만 해도 대국민 사과를 거부한 책임은 전적으로 자신에게 있으며 그릇된 결정은 주변 사람들의 강권에 따른 것이라고 했는데 지금 친윤 측은 사과를 못한 게 한동훈 때문이라고 한다”며 “어이가 없다”고 했다.

아울러 자신을 얼치기 좌파라고 한 홍준표 대구시장을 겨냥한 듯 “보수 정체성을 흔드는 얼치기 좌파와 장장 57분 통화해서 조언을 구한 이는 여사님”이라며 “한 위원장과는 총선 전후 6개월 동안 그 흔한 안부 문자도 주고받은 적 없다. 그러니 나랑 접촉한 게 죄라면 그 죄는 여사님께 묻는 게 합당하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진 교수는 이날 또 다른 글에서 김 여사가 지난 1월 19일 여권 인사 여러 명에게 ‘영부인이 사과하면 민주당이 들개들처럼 물어뜯을 것’이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는 JTBC 보도를 공유하며 “이렇게 금방 들통날 것을…. 결국 나한테 주변 핑계 댔지만 사실 본인도 사과할 의향이 없었다는 얘기”라고 적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