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는 높이고 탄소 배출은 줄이고… 더 강력해져 돌아온 포르쉐 911



포르쉐 911 카레라 GTS의 외관 포르쉐 제공

911은 포르쉐 브랜드를 상징하는 모델이다. 1963년 독일국제모터쇼를 통해 데뷔한 포르쉐 911은 60년간 8세대에 걸쳐 진화를 거듭했고, 스포츠카의 대명사로 자리 잡았다. 이 차량은 전 세계 100만대 이상 판매됐고, 스포츠카 마니아들 사이에선 ‘꿈의 차’로 불리고 있다.

포르쉐 911은 세대가 바뀔 때마다 혁신적 기술로 스포츠카의 표준을 제시해왔다. 주행 능력을 높이기 위해 동력 성능을 매번 개선했고, 비가 올 때 안전한 주행을 돕기 위해 ‘웨트(wet) 모드’를 적용하는 등 신기술도 적극적으로 채택했다.

이러한 911이 부분변경 모델로 돌아왔다. 지난 3일~5일(현지시간) 3일간 스페인 말라가에서 열린 포르쉐 신형 911 글로벌 행사에 참여했다. 행사는 신형 911을 소개하고, 도로와 트랙에서 포르쉐 911 카레라 GTS 등을 시승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속도 높이고, 탄소 배출 줄이고’ T-하이브리드 탑재
포르쉐 911 카레라 GTS 내부 모형. 포르쉐 제공

신형 911은 T-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내연기관 엔진과 전기모터를 사용해 연비 효율이 뛰어나지만 주행 성능이 다소 떨어지는 하이브리드 시스템과는 다르다. 포르쉐의 T-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주행 성능을 끌어올리는 데 방점을 뒀다.

통합 전기모터가 즉시 공기를 더 넣어 출력을 높이는 터보차저(과급기)의 속도를 끌어올려 힘을 더해주는 방식이다. 여기에 새롭게 개발된 3.6리터 박서 엔진이 탑재되면서 총 시스템 출력이 기존 모델 대비 61마력 증가한 541마력, 62.2 ㎏·m를 발휘할 수 있게 됐다.

신형 911은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이 3초로 기존 3.4초보다 0.4초 줄었다. 최고 속도는 시속 312㎞다.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유럽기준(WLTP) 1㎞ 당 약 8g 정도 줄었다.

프랭크 모저 911 및 718 모델 라인 부사장는 “911에 완벽히 부합하는 하이브리드 시스템 제작을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와 접근법을 개발하고 실험을 거듭했다”며 “그 결과 911의 전체적인 콘셉트를 지키면서 향상된 성능의 파워트레인 시스템이 탄생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세련된 외관… 디지털 계기판 등 편의사양도 업그레이드

차량 외관은 911 특유의 헤리티지 디자인을 유지하면서 미세한 변화를 줬다. 모든 조명 기능이 매트릭스 LED 헤드라이트에 통합됐고, 주행등이 사라지면서 냉각을 돕는 흡기구가 커졌다.

내부는 911 최초로 완전히 디지털화된 12.6인치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눈에 들어왔다. 주행정보, 미디어 정보 등도 이전보다 간결하게 표시됐다. 엔진스타트 버튼도 변경됐다. 기존에는 키처럼 돌리는 방식이었는데, 이제는 GT 레이싱카처럼 버튼을 누르면 시동이 걸린다.

안전성,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사양도 늘었다. 과거 옵션이었던 교통 표지 인식 기능, 보행자 보호 경고, 피로 감지 시스템 등이 기본으로 제공된다. 문을 열 때 접근 차량을 감지하고 경고하는 기능도 추가됐다.

포르쉐 관계자는 “항상 최첨단 기술을 적용하기 위해 고민을 한다”며 “특히 고객 의견을 받고, 이를 반영해 바꾸려고 노력한다”고 설명했다.

상상을 초월하는 주행 성능

포르쉐 911 카레라 GTS에 올라타 시동을 걸자 특유의 우렁찬 배기음이 귓가에 맴돌았다. 가속 페달을 살며시 밟자 차가 미끄러지듯 나아갔다. 차가 없는 도심 구간에서 스포츠 모드 등으로 변경했을 땐 차량은 더욱 빠르게 반응했다. 급커브가 이어지는 와인딩 구간에서도 안정적이었다. 쏠림 현상이 거의 없었다. 오히려 기존 세단 등보다 짧은 반경으로 신속하게 돌아나올 수 있는 느낌이었다.

차량의 진가는 트랙에서 발휘됐다. 아스카리 트랙에서 스포츠 플러스 모드를 놓고 달리자 일반 길에서 달리던 차와는 다른 차가 됐다. 가속 페달을 밟자 엄청난 기세로 나아갔다. 높은 속도에서 코너링을 돌 때도 차량은 민첩하게 반응했다. 급감속이 필요한 순간에서도 제동장치가 부드럽게 작동했다.

전문 운전 경력이 있는 인스트럭터(강사)가 운전하는 차 옆 좌석에도 타봤다. 페르난도 멘데스 인스트럭터가 운전대를 잡자 911은 진면목을 드러냈다. 특히 직선 주로에선 시속 200km의 고속 주행으로, 코너링 구간에선 드리프트 등으로 911의 매력을 선보였다. 기자가 트랙에서 주행했던 것과는 전혀 다른 수준이어서 살짝 자괴감이 들기도 했다. 멘데스 인스트럭터는 “주행 성능이 매우 뛰어나다”이라며 “(너가) 두려워하지만 않는다면 원하는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는 차량”이라고 조언했다.

911의 진화는 계속
패트릭 깁하트 포르쉐 911 라인 세일즈 및 마케팅 매니저. 포르쉐 제공

앞으로도 911의 진화는 계속될 전망이다. 패트릭 깁하트 포르쉐 911 라인 세일즈 및 마케팅 매니저는 “911은 60년이라는 긴 역사를 자랑하는 브랜드를 대표하는 모델”이라며 “앞으로도 911을 통해 미래지향적인 모습을 보여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특히 주행 등 성능적인 부분을 강화하면서 911만이 가진 헤리티지를 유지하는 것이 목표다. 그는 “새로운 차를 출시할 때마다 포르쉐뿐만 아니라 폭스바겐 그룹 내에서 우리가 선보일 수 있는 가장 최신의 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어떤 차량과 기술을 선보일지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911 전기차 도입 계획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계획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718은 곧 전기차로 선보일 예정이지만, 911은 고객이 원하는 한 계속 (내연기관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말라가=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