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진스 엄마’ 민희진 어도어 대표, 업무상 배임 경찰 소환 조사

“사실대로 얘기하면 돼…배임 말 안 돼”

입력 : 2024-07-09 13:47/수정 : 2024-07-09 18:35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된 가운데 9일 첫 피고발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용산경찰서로 출석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제공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된 것과 관련해 9일 오후 첫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쯤 민 대표가 경찰서로 출석해 첫 피고발인 조사를 받는다고 밝혔다.

민 대표는 조사를 위해 경찰서로 출석하며 취재진들에 “사실대로 얘기하면 된다”며 “업무상 배임이 말이 안 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하이브는 지난 4월 민 대표가 자회사인 어도어의 경영권을 탈취하려 했다며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하이브는 민 대표가 어도어 경영권을 탈휘나느 계획을 수립해 어도어 회사에 대한 업무상 배임 혐의가 있고, 이와 관련된 구체적 관련자 진술과 물증을 확보했다고 주장해왔다.

민 대표 측은 지분 구조상 경영권 찬탈이 불가능하며 배임을 저지른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