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서 역주행, 또 “급발진” 주장… 차량 5대 들이받아

70대 운전자가 몰던 볼보 승용차, 중앙선 침범 역주행
4명 부상, 생명 지장은 없어


급발진을 주장하는 역주행 사고가 또 벌어졌다. 경기 수원시에서 70대 운전자가 중앙선을 침범해 차량 5대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수원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23분쯤 경기 수원시 팔달구 화서동 한 도로에서 70대 A씨가 몰던 볼보 승용차가 중앙선을 침범해 역주행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화서사거리 방향 3차선 도로에서 1차로를 주행하다가 갑자기 중앙선을 침범해 반대편 1차로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모닝 차량의 운전석 전면을 들이받았다. A씨 차량은 다른 승용차 4대를 더 들이받고서야 멈춰섰다.

이 사고로 A씨와 모닝 차량에 타고 있던 50대 여성과 그의 10대 아들 등 모두 4명이 다쳤다. 이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는데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차량이 급발진했다”는 취지로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음주상태는 아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 치료가 끝나는 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