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병 알면서 옮긴 K리그 현역, 불구속 송치

입력 : 2024-07-09 11:01/수정 : 2024-07-09 13:12
국민일보 자료 사진

남자 프로축구인 K리그 현역 선수가 성병에 걸린 사실을 알면서도 성관계를 맺어 퍼뜨린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9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 시흥경찰서는 K리그 소속 선수 A씨를 상해 혐의로 지난 5월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수원지검 안산지청은 이 사건을 넘겨받아 이달 3일 피해자를 조사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

A씨는 본인이 헤르페스 제2형에 감염된 것을 인지하고 여성 B씨와 성관계를 가져 병을 옮긴 혐의를 받는다. 이 사건은 B씨가 지난해 12월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본인이 성병에 걸려 옮길 수 있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B씨와 성관계를 가져 미필적 고의가 있었다고 판단, 상해 혐의를 적용했다.

CBS에 따르면 A씨는 유럽에서 프로로 데뷔한 뒤 국내로 복귀해 신인 드래프트 1순위로 K리그에 데뷔했다. A씨가 소속된 구단은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면서 수사 진행 상황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