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NYT “바이든-트럼프 46% 동률 초접전”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지율 동률의 초접전 승부를 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합주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소폭 우위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뉴욕타임스(NYT)는 25일(현지시간) 주요 여론조사 대선 후보 지지율 평균을 분석한 결과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46%로 동률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NYT는 데이터 분석업체 ‘파이브서티에이트’가 수집한 전국 여론조사를 수행 기관별 조사방식과 시기 등에 따라 자체 가중치를 준 뒤 평균하는 방식으로 분석했다. 가장 최근에 조사됐으며, 표본 크기가 크고, 잠재적 투표층을 대상으로 할수록 신뢰 점수를 더 주는 방식이다.

NYT는 “박빙 승부는 9개월 동안 줄곧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뒤처진 바이든 대통령에겐 약간의 개선을 나타낸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월 국정연설 뒤 후보지명이 확정되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추격하기 시작했고, 지난달 뉴욕 맨해튼 형사법원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유죄 평결이 나온 뒤 격차를 완전히 좁혔다.

대선 승패를 결정지을 7개 경합주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모두 소폭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네바다(바이든 45%, 트럼프 49%), 애리조나(45%, 48%), 조지아(45%, 49%), 노스캐롤라이나(43%, 48%) 등 지역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3~5% 포인트 앞섰다. 위스콘신(45%, 47%), 미시간(46%, 48%), 펜실베이니아(46%, 48%) 지역은 트럼프 전 대통령 우위가 2% 포인트에 불과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경합주에서 지닌 우위는 이전 대선에서 대부분 후보가 차지했던 우위보다 미약하다고 NYT는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경합주 외 나머지 지역에서 지난 대선 때와 같은 결과를 유지한다면 양측이 확보할 수 있는 선거인단 수는 각각 226명, 219명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경합주를 모두 이긴다면 압도적인 표 차이로 백악관에 재입성할 수 있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이 위스콘신·미시간·펜실베이니아 등 2% 포인트 격차로 밀리고 있는 지역을 뒤집으면 선거인단 수는 각각 270명, 268명으로 역전이 가능하다고 NYT는 분석했다.

NYT는 “무소속 후보인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모두를 싫어하는 다수의 ‘더블 헤이터’(double-hater·이중 혐오자), 반민주당 유권자에 대한 트럼프 의존도 등 이번 선거에는 불확실성 요인이 많다”고 설명했다.

한편 파이브서티에이트 자체 분석에선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율이 40.9%, 40.7%로 나타났다. 의회 전문매체 더힐이 전국 여론조사 평균을 자체 분석한 결과에선 트럼프 전 대통령 당선 확률이 58%로 제시됐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