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류희림 방심위원장, ‘민원사주’ 의혹에 “답변 어렵다”

류 위원장, 과방위 출석해 입장 밝혀

25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홍일 방통위원장(오른쪽)과 류희림 방심위원장이 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류희림 방송통신심의위원장이 ‘민원 사주’ 의혹에 대해 “수사기관의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답변할 수 없다”고 밝혔다.

류 위원장은 25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 출석해 야당이 제기한 ‘민원 사주’ 의혹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이 의혹은 류 위원장이 뉴스타파의 ‘김만배-신학림 인터뷰’를 인용보도한 방송사들에 대해 가족 및 지인들로 하여금 방심위에 민원을 넣도록 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류 위원장은 최근 방심위가 MBC에 대해 정치적으로 ‘표적 심의’를 한 게 아니냐는 야당 지적에는 “지난해 100건 정도를 심의했는데 당시 MBC 법정 제재가 30건이었고 내가 취임한 후 심의한 70건 중 MBC 법정 제재는 20건으로 지난해보다 줄었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류 위원장은 이후 “이 수치는 MBC뿐만 아니라 방송사들 법정제재 전체 합계를 말한 것”이라며 착오를 인정했다. 선거방송심의위원회의 방송사 제재 건수에 대해서는 “선방위는 독립기구라 독립적으로 운영된다”고 말했다.

류 위원장은 지난달 미국 구글 본사 방문과 관련해 절차·형식상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에는 “구글과 상호 존중 하에서 논의했고 (논의 결과에 대한) 보도자료도 냈다”고 답했다.

앞서 류 위원장은 지난달 마컴 에릭슨 구글 부사장을 만나 부적절한 유튜브 콘텐츠의 삭제 조치가 지연된 것에 대해 항의했다. 이에 야당은 류 위원장이 만난 부사장이 유튜브를 담당하지 않는 임원이었고, 사전에 합의되지 않은 의제를 언급하며 격분했다는 취지의 의혹을 내놨다.

류 위원장은 “지난해 9월 에릭슨 부사장이 방심위에 왔을때도 유튜브 얘기를 해서 의제와 맞는 분이라 생각한다”며 “옆에서 보기에 사람마다 느끼는 감정의 정도가 다르나 그러지(격앙된 반응을 보이지) 않았고, (논의 결과를 담은) 보도자료를 낸 데 대해 구글도 아무런 이의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