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미하일’ 백상휘 “LCK 경험 덕에 더 크게 게임 보게 돼”

‘미하일’ 백상휘.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농심 아카데미의 탑라이너 ‘미하일’ 백상휘가 LCK 경험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농심은 26일 서울 중구 WDG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4 LCK 챌린저스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젠지 글로벌 아카데미(GGA)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 1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농심은 2승 3패가 되며 반등의 발판을 마련했다. 반면 GGA는 1승 4패가 되며 하위권에 머물렀다.

경기를 마친 뒤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백상휘는 “이겨서 기분 좋다. 팀이 힘든 상황에 제가 내려온 뒤 이겨서 더 좋다”면서 만족감을 드러냈다.

백상휘는 1부 리그(LCK) 경기가 경험에 큰 도움이 됐다면서 “그 덕에 내려와서 더 쉽게 경기를 하고 이긴 것 같다”고 평가했다. 구체적으로 “LCK에서 게임을 크게 보게 됐다. 앞에 보이는 작은 것보다 게임을 이기게 하는 큰 움직임 위주로 배웠다”고 전했다.

그는 농심 아카데미가 개막 후 3연패한 것에 대해 “한편으로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면서 “멤버가 바뀌고 포지션도 변경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오고 나서 책임감을 느끼고 좋은 성적 유지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백상휘는 2세트 베인을 골라 고전한 것에 대해 “자신감을 어필해서 감코진이 믿어줬지만 잘하지 못했다. 픽의 무게감을 알고 더 잘했어야 했다”고 아쉬워했다.

농심 아카데미는 다음 경기에서 OK저축은행 챌린저스를 만난다. 그는 “상대 팀이 탑을 많이 시팅해주는 밴픽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거기에 어떻게 대응할지 오늘부터 생각해볼 생각”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백상휘는 “제가 2군으로 내려왔는데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좋은 모습 보여드려서 다시 올라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믿어주고 기다려주시면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