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오프라인 첫 승 ‘윌러’ 김정현 “자신감 쌓는 중”

‘윌러’ 김정현. 한국e스포츠협회 제공

‘윌러’ 김정현이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는데 2군에서 자신감 채우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현이 활약한 BNK는 26일 서울 중구 WDG 스튜디오에서 열린 2024 LCK 챌린저스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T1 아카데미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 1로 이겼다.

경기 후 매체 인터뷰에 참여한 김정현은 “오프라인 승리가 없었다. 오늘 좋은 경기력으로 이겨서 만족한다”고 말했다.

그는 오프라인 2연패 후 첫 승을 거둔 데에 “(이전엔) 경기장에 적응하지 못했다고 봐야하고 이젠 적응이 되어서 경기장에 와도 선수들이 잘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정현은 서머 시즌을 2군에서 시작하게 됐다. “센드 다운 전에 스스로도 폼이 정체되고 떨어졌다고 생각했다”고 돌아본 그는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는데 2군에서 자신감 채우고 있다. 제가 좀 더 주도적으로 하고 있고 팀원들이 잘 맞춰준다. 재밌게 자신감 쌓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1군 경험이 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조율을 하고 역할로 팀을 이끌고 있다. 욕심이 과하면 플레이가 안 된다고 생각한다. 욕심을 내려놓고 팀원을 믿고 이끌어주는 역할을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음 상대는 무패 행진 중인 디플러스 기아다. 김정현은 “경기력을 보면 잘한다”고 인정하면서 “그에 맞게 잘 준비해야 한다. 집중하면 이길 것 같다”고 말했다.

개인 팬들에게 “2군 리그에서 하고 있음에도 응원 해주고 계시다”고 감사 인사를 하면서 “저희 유스 팀 매력이 있다. 저돌적으로 할테니 많이 와주셨으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