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오세훈 “광화문광장, 상징물 설치로 감사하는 공간 만들 것”

오세훈 시장, 6·25 참전용사 초청 간담회
광화문광장 국가상징 공간 조성 계획 발표

오세훈 서울시장이 25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6.25 74주년 참전용사 간담회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오세훈 서울시장이 인천상륙작전과 9·28서울수복 등 참전용사 7명을 초청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오 시장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을 잘 모시는 게 우리의 가장 큰 책무이자 의무”라며 “광화문광장에 국가상징조형물과 꺼지지 않는 불꽃을 건립하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6·25전쟁 74주년을 맞아 25일 서울시청에서 참전용사와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보훈 참전 수당을 꾸준히 인상하고 대상자도 넓혀 호국 보훈의 정신을 깊이 선양하는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6·25 참전용사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 덕분에 오늘의 대한민국이 자유와 평화를 누릴 수 있는 것”이라며 “모든 국민이 자긍심을 느낄 수 있는 국가상징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국가상징공간에는 100m 높이에 태극기가 게양된 대형 조형물이 들어설 예정이다. 영원한 애국과 불멸을 상징하는 ‘꺼지지 않는 불꽃’도 설치된다.

오 시장은 “광화문광장은 연간 약 2000만명이 방문하는 상징 공간”이라며 “이곳을 나라를 위해 헌신 하신 분들께 감사하는 마음을 가슴 깊이 새기는 공간으로 만들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상징물을 통해서 항상 마음을 전달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참전용사들은 오 시장에게 “감사하다”며 화답했다. 류재식 대한민국 6.25참전유공자회 서울시지부장은 “간담회장 벽면에 붙은 ‘태극기 휘날리며’라는 문구를 보자 마음이 뭉클했다”며 “오 시장이 점점 잊혀 가는 6‧25를 기념할 수 있도록 행사도 매년 개최해주고, 광화문 태극기를 게양해 준다고 발표해 준 것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은석 대한민국 6.25참전유공자회 송파구 지회장도 “광화문 1번지라는 좋은 장소에 국가상징물이 세워진다면 우리 참전용사로서는 큰 영광”이라고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