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지하서 검은 연기가 순식간에” 동대문 건축현장 화재 [영상]

25일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 한 아파트 건축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은 지하주차장에서부터 검은 연기가 솟아오르는 모습. 독자 제공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 한 아파트 건축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작업자 30여명이 대피한 가운데, 지하에서부터 시작된 검은 연기가 순식간에 공사장 전체를 뒤덮었다고 목격자가 전했다.

25일 국민일보 취재에 따르면 이문동 아파트 건축 현장에서 벌어진 화재는 아파트 3개 구역 중 한 곳의 지하 4층 주차장에서부터 불길이 시작됐다. 이 아파트는 입주 전이지만 지하 주차장에는 공사장 관계자 및 현장 근로자들의 차량이 주차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화재 당시 현장에 있었던 A씨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화재 발생) 옆 구역에서 작업을 하던 중 탄내가 나서 밖을 내다보니까 사람들이 소리 지르면서 빨리 나가라고 대피시키고 있었다”며 “연기가 점점 차오르는데 나도 숨이 막혀서 바로 대피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25일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 한 아파트 건축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영상 속 검은 연기가 지하주차장 쪽에서부터 빠르게 차오르는 모습이 확인된다. 독자 제공

화재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지하주차장 쪽에서 시작된 연기가 바람을 타고 순식간에 25층 옥상까지 뒤덮는다. 연기가 눈에 보이기 시작한 지 약 30초 만에 시야를 분간하기 어렵게 검은 연기가 사방을 뒤덮었다.

25일 서울 동대문구 이문동 한 아파트 건축 현장에서 화재로 발생한 검은 연기가 순식간에 아파트 25층 높이까지 다다른 모습. 독자 제공

A씨는 “연기를 많이 마셔서 정신을 잃은 사람이 적지 않았다”며 “소방대원들이 오기 전이라 현장 관리자들이 의식 잃은 사람들을 깨우려고 물을 뿌리는 걸 봤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 동대문소방서는 25일 오후 2시28분쯤 서울 동대문구 이문1재정비촉진구역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오후 3시56분 기준 아파트 3개 동에서 작업자 20명이 구조됐고 11명이 소방관의 대피 유도에 따라 몸을 피했다. 4명은 자력으로 대피했다. 구조된 이들 중 현재까지 6명이 연기를 흡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중 23층에서 구조된 40대 남성 1명과 20대 남성 1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불은 화재 발생 약 1시간 만인 오후 3시33분쯤 초기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공사장 내 차량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했으나, 정확한 발화 지점과 원인을 확인하고 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