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경경자청 “기회발전특구 수성알파시티 기대감 높아”

대구 수성알파시티 전경. 대경경자청 제공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은 IT·SW기업 243곳, 4500여명이 근무하는 비수도권 최대 규모의 ICT집적단지인 수성알파시티가 대통령직속 지방시대위원회에서 기회발전특구로 최종 지정됨에 따라 관련 기업들의 관심이 높아졌다고 25일 밝혔다.

기회발전특구는 ‘지방자치분권 및 지역균형발전에 관한 특별법’에 따른 지역균형발전의 핵심수단 중 하나로 지방에 대규모 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기회발전특구에 투자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세제감면, 규제특례 등을 지원하는 제도다.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인 수성알파시티 지구 내 25만3647㎡가 기회발전특구로 지정됐으며 SK리츠운용-SK C&C 컨소시엄(이하 SK 컨소시엄), 포커스 H&S, LVIS코리아 등 6개 기업이 수성알파시티에 1조396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SK 컨소시엄이 건립 예정인 AI데이터 센터는 디지털 솔루션 보급의 핵심역할을 수행함으로써 제조업의 디지털전환(DX)을 촉진시키고 수성알파시티가 명실상부한 디지털혁신거점으로 자리매김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2008년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돼 ICT·SW 등 지식기반산업의 국내·외국인 투자유치를 추진해 온 수성알파시티는 ‘디지털혁신거점 지정’ ‘제2수성알파시티 조성’과 함께 이번 기회발전특구 지정으로 신규 투자 유치에 더욱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한편 기회발전특구에 투자하는 기업은 소득·법인세, 취득·재산세 등 각종 세제·재정지원 등의 인센티브가 제공될 예정이다.

김병삼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이번 기회발전특구 지정으로 기업투자, 일자리창출, 인재유입의 선순환 확산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균형발전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우리 청도 수성알파시티의 기회발전특구 지정이 거대 남부경제권 구축의 큰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신규 투자유치와 기업지원에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