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학개미’ ‘IRA’ 영향 대미 금융투자 자산 8000억 달러↑

전체 대외금융자산의 42.1%
중국 동남아 중동은 감소


한국 기업의 해외투자와 서학 개미 열풍으로 지난해 대미(對美) 금융자산 잔액이 8000억 달러(약 1112조원)를 넘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전체 대외금융자산에서 미국이 차지하는 비중도 40%를 넘었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23년 지역·통화별 국제투자대조표(잠정)’를 보면 지난해 말 기준 준비자산(외환보유액)을 제외한 대외금융자산 잔액은 1조9116억 달러로, 전년 대비 1244억 달러 증가했다.

이중 대미 금융자산은 8046억 달러로 전년 대비 1138억 달러 늘며 전체의 42.1%를 차지했다. 대미 금융자산 증가 폭으로는 역대 두 번째다.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영향으로 삼성전자(텍사스 반도체 생산 공장), LG에너지솔루션(애리조나 배터리 생산 공장) 등 대기업의 현지 투자가 늘어난 데다 미 증시 활황으로 주식 투자가 늘어난 것이 영향을 미쳤다. EU에 대한 금융자산도 103억 달러 증가한 2528억 달러를 기록하며 전체의 13.2%를 기록했다.

반면 대중 금융자산 잔액은 91억 달러 줄어든 1452억 달러였다. 동남아와 중동 지역 금융자산 잔액도 각각 40억 달러, 42억 달러 감소했다. 박성곤 한은 국외투자통계팀장은 “대중 금융자산이 줄어든 것은 중국 내 외국인 투자 여건이 나빠진 데다 중국 증시 하락, 대중 수출 부진 등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통화별 대외 금융자산 잔액은 달러화 표시 자산이 1조1315억 달러(59.2%)로 가장 많았다. 이어 유로화(1857억 달러·9.7%), 위안화(1086억 달러·5.7%) 순이었다. 전년보다 달러화 표시 자산은 978억 달러 늘었지만 위안화 표시 자산은 71억 달러 줄었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