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의대 비대위원장 “휴진하지 않으면 사직할지 순직할지 몰라”

“앞으로 집단휴진 안 하겠다는 말은 못 해”

강희경 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보건대학원에서 열린 긴급대담 '의료 개혁 어디로 가야 하는가?'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희경 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휴진하지 않으면 사직할지 순직할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앞으로 (집단휴진을) 안 하겠다는 말씀은 드릴 수 없다”고 말했다. 정부가 미복귀 전공의에 대한 처분을 이번 달 중 결정하기로 밝히자 다시 집단휴진에 들어갈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다.

강 위원장은 이날 서울대 보건대학원 주최로 열린 ‘의료개혁 어디로 가야 하는가’ 대담에서 “의사도 노동자이지만 국민 안전을 책임지고 있기 때문에 함부로 하지 못 하는 것도 맞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집단휴진이) 장기화하면 정말 문제”라며 “이번처럼 서울대병원이 문을 닫았다는 소문은 안 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서울대병원 교수들은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응급실과 중환자실을 제외한 전면 휴진을 진행했다.

강희경 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 보건대학원에서 열린 긴급대담 '의료 개혁 어디로 가야 하는가?'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 위원장은 “전공의가 가장 쉽게 볼 수 있는 태도 변화는 2025학년도 의대 정원부터 교육 가능한 수준에서 (현실화)하는 것”이라며 “정부가 전향적인 태도 변화를 보여준다면 (전공의들도) 마음을 바꿀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내년 늘어날 신입생에다가 올해 의대 정원 증원에 반대해 동맹휴학에 들어가 유급되는 재학생을 합하면 8000명에 달한다”며 “3000명 수용력으로 8000명을 교육하는 것은 가능하지 않다”고 했다.

그는 “서울의대는 의학교육 질을 높이기 위해 정원을 200명에서 130명으로 줄여왔다”며 “증원된 학생을 가르치려 강의실을 늘리고 교수진을 뽑으면 그다음 해에는 어찌 되겠느냐”고 덧붙였다.

권민지 기자 10000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