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성모병원 교수들 “무기한 휴진 유예… 저항은 계속”

서울 시내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 관계자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빅5’ 병원 중 서울성모병원 등을 수련병원으로 둔 가톨릭대 의대 교수들이 ‘무기한 휴진’을 유예하기로 했다. 다만 “잘못된 정부 정책에 대한 항의와 저항은 다양한 형태로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톨릭의대 교수협의회 비대위원회는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휴진 여부를 논의한 총회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비대위는 “설문조사 결과 정부의 잘못된 정책에 대한 항의를 표시하기 위한 휴진 형식의 투쟁 방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다수로 나왔다”면서도 “휴진보다는 대학병원에서 경증환자 진료를 최소화하는 진료 축소의 형식으로 전환해 환자들의 직접적인 불편이나 두려움을 줄여야 한다는 의견이 약 70%에 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큰 저항이 필요한 순간이 온다면 강력한 휴진 등에 참여하겠다는 의견은 82%였다”고 덧붙였다.

교수들은 “각 대학병원이 휴진을 통해 정부의 정책에 항의를 표시했지만 오히려 휴진 자체에 대한 관심만 높아지고 환자분들의 두려움만 키우는 역효과가 크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있었다”고 인정했다. 향후 세미나와 학술 대회 등을 통해 의료 정책 대안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도 밝혔다.

끝으로 비대위는 “국민 불편과 환자들의 불안함이 4개월째 지속되고 있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잘못된 정책을 지속하고 있는 정부에 강력한 항의를 보내고 제자리로 돌릴 수 있도록 동참해주시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