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러시아 “한국, 북·러 조약 차분히 수용하라”

입력 : 2024-06-25 15:21/수정 : 2024-06-25 15:25
AP연합뉴스

러시아 정부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체결한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에 대해 “한국이 이를 차분히 받아들이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러시아 스푸트니크 통신은 25일(현지 시각) 안드레이 루덴코 외무부 차관의 발언을 인용해 “(북·러) 조약은 한반도 및 역내 전체 문제를 군사적 수단으로 해결하기를 바라거나 그럴 계획이 있는 국가들에 보내는 일종의 경고”라면서 “이미 어려운 동북아 지역 상황을 악화하려는 것은 아니다”라고 보도했다.

루덴코 차관은 북·러 조약이 한국이나 제3국을 겨냥한 것은 아니라고 강조하면서도 “우리는 한국이 이해심을 갖고 새 협의를 수용하기를 기대한다. (러시아와 관계를 포함해) 건전하게 접근하는 것이 힘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스푸트니크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지난 19일 북한을 찾아 정상 회담을 열고 한 나라가 침략당할 경우 군사 개입을 포함한 상호 지원을 제공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내용의 조약을 맺었다. 이는 1961년 북한과 러시아 전신 소련이 체결했던 ‘조·소 우호 협조 및 상호 원조 조약’의 내용과 비슷하다.

이후 장호진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은 23일 KBS ‘일요 진단’에 출연해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지원 재검토 방침과 관련해 “러시아 측이 하기 나름”이라면서 “(우크라이나 무기 지원 문제를 재검토하겠다는) 우리 경고에 대해 러시아가 앞으로 어떻게 나오느냐에 따라 무기 지원이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한국 정부의 대응에 대해 푸틴 대통령은 “아주 큰 실수가 될 것”이라며 상응 조치를 거론하는 등 보복 경고로 맞대응하면서 양국 관계의 긴장이 최고조에 이른 상황이다. 다만 푸틴 대통령은 “조약상 (북·러 간 군사적 원조는 오직 침공이나 군사적 공격이 있을 때 적용되므로 한국은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며 사태를 무마하려는 듯한 발언도 한 바 있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