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고개숙인 아리셀 박순관 대표

리튬전지 공장 아리셀 박순관 대표가 기자회견을 갖고 대국민사과를 하고 있다.

아리셀 모회사 에코넥스 박순관 대표가 25일 경기 화성 일차전지 업체 아리셀 공장 화재 사고 현장에서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화재현장 모습.

박 대표는 “불의의 사고로 고인이 되신 분들과 유가족들께 깊은 애도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가능한 모든 방법을 통해 필요한 사항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화재 감식에 나선 소방과 과학수사대.

지난 24일 오전 10시 30분쯤 아리셀 공장에서 리튬배터리가 폭발하며 난 화재로 22명이 숨지고 8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25일 화마로 녹아내린 차량이 공장 앞에 주차돼있다.

화성=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