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동구 원룸 월세 평균 117만원… 영등포 105만원

서울 강서구 화곡동 빌라 밀집 지역. 연합뉴스

올해 5월 서울 원룸 월세와 전세 보증금이 전달보다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 분석 결과를 보면 서울 지역 연립·다세대 원룸(전용면적 33㎡ 이하)의 지난달 평균 월세(보증금 1000만원 기준)는 75만원, 평균 전세 보증금은 2억1195만원이다.

전달인 4월과 비교해 월세는 2만원(2.8%), 전세 보증금은 8만원(0.04%) 상승했다.

25개 자치구 가운데 월세가 가장 높은 곳은 성동으로 서울 평균의 157% 수준인 117만원에 달했다. 영등포가 105만원(142%)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용산(119%) 서초(117%) 강남(116%) 중랑(115%) 구로(113%) 동작(105%) 관악·광진(각 104%) 강서(103%) 강동·양천·은평(각 101%) 등 모두 14곳의 월세가 서울 평균보다 높았다.

전세 보증금은 서초구가 서울 평균의 135% 수준으로 가장 높았다. 강남(125%) 중구(124%) 용산(112%) 강동·광진(106%) 성동(102%) 등 7개 자치구가 평균을 웃돌았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