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밀양시장, 여중생 집단성폭행 사건 대국민 사과

안병구 밀양시장 등 대국민 사과

입력 : 2024-06-25 14:45/수정 : 2024-06-25 15:51
안병구 (왼쪽 일곱 번째) 밀양시장 등이 지역 관계자들이 25일 오후 경남 밀양시청 대강당에서 2004년 발생한 밀양 여중생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년 전 발생한 ‘밀양 여중생 집단성폭행 사건’이 최근 재조명되며 공분이 이는 가운데, 안병구 밀양시장이 이 사건에 대해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안 시장은 25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건으로 이루 말하지 못할 큰 고통을 겪은 피해자와 그 가족들, 그리고 상처받은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안 시장은 “20년 전 밀양에서 발생한 여중생 성폭행 사건은 우리 모두에게 깊은 충격과 상처를 남겼다”며 “아직 그 상처는 제대로 아물지 못하고 많은 분의 공분과 슬픔을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돌이켜보면 우리 모두의 잘못이기도 하다. 아이들을 잘 가르치고 올바르게 이끌어야 했음에도 어른으로서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며 “잘못을 반성하고 더 나은 지역사회를 만들 책임이 있음에도 나와 우리 가족, 내 친구는 무관하다는 이유로 이 비극적인 사건에 대해 제대로 된 사과와 반성도 하지 못했다”고 했다.

안병구 밀양시장 등 지역 관계자들이 25일 오후 경남 밀양시청 대강당에서 2004년 발생한 밀양 여중생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피해 학생과 그 가족이 겪었을 고통을 충분히 이해하지 못했고 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못했다”며 “우리 모두의 불찰이다. 무엇보다도 피해자의 인권이 존중받고 보호받으며 더 이상 고통받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밀양시는 지역사회와 손잡고 안전한 생활 공간을 조성하며 건강한 도시를 만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도시의 시스템을 재점검하고 범죄 예방과 안전 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안 시장은 또 “밀양시 성폭력, 가정폭력 통합상담소에서는 피해자 회복 지원을 위한 자발적 성금 모금을 추진하고 있다”며 “크나큰 아픔을 딛고 엄정한 법질서 확립과 범죄 없는 건강한 도시,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모든 분야에서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드린다. 국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밀양 여중생 집단성폭행 사건은 2004년 밀양 지역 고교생 등 44명이 울산에 있는 여중생을 1년간 집단으로 성폭행한 사건이다. 이 사건에 연루된 44명 중 10명은 기소됐고 20명은 소년원으로 보내졌다. 14명은 합의로 공소권이 상실됐다. 형사처벌을 받은 이들은 아무도 없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