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화성시장 “화재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

25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 화재 현장에서 관계자들이 화재 원인을 찾기 위한 합동 감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여명의 사상자를 발생한 리튬전지 공장 화재와 관련, 경기 화성시가 해당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을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정명근 화성시장은 25일 화재 현장에서 브리핑을 열고 “오늘 중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중앙 정부에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화성시는 화재 발생 직후부터 대규모 인적 사고에 대한 기초 지자체 차원의 대응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 특별재난지역 선포 건의를 검토했다.

특히 사망자 23명 중 18명이 외국인으로 추정되는 상황에서 신속한 신원확인을 위해 외국에 있는 유족들의 수송 지원 대책이 필요하고, 장례 지원과 재해 구호, 보상 지원 등 전반적인 재난 수습에도 범국가적 대응이 이뤄져야 한다는 게 화성시의 입장이다.

정 시장은 “현재 피해통합지원센터를 운영 중인 화성시는 피해자들의 고통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방위 지원책을 마련 중”이라고 밝혔다.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중앙대책본부장은 일정 규모의 재난이 발생해 수습을 위한 특별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역대책본부장의 요청이 타당하다고 판단되면 해당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을 대통령에게 건의할 수 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 복구와 관련한 비용의 일부를 국비로 지원받을 수 있다.

이와 별개로 행안부는 이날 화성시에 공장화재 피해를 신속하게 수습할 수 있도록 재난안전특별교부세 10억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화재는 전날 오전 10시31분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 아리셀 공장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23명이 숨지고, 8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