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화성 참사’ 아리셀 대표 대국민 사과문 발표

박순관 아리셀 대표, 공장 앞서 사과
“안전교육 실시… 불법파견 없었다”

입력 : 2024-06-25 14:09/수정 : 2024-06-25 14:43
25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리튬전지 공장 화재 현장에서 박순관 에스코넥 대표가 허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여명의 사상자를 낸 화성 일차전지 업체 아리셀 측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박순관 아리셀 대표는 25일 오후 2시 공장 건물 1동 1층 앞에서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해 너무 안타까운 마음으로 유족에게 깊은 애도와 사죄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번 사고로 부상 및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조속한 회복을 빈다”며 “회사는 큰 책임감을 갖고 고인과 유족에 가능한 모든 방법을 통해, 진심을 다해 필요한 사항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고 원인 규명 및 재발 방지 등 후속 조치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앞서 지난 24일 경기도 화성에 있는 아리셀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외국인 노동자 등 직원 수십명이 목숨을 잃었다. 지금까지 숨진 것으로 확인된 인원만 최소 22명에 달한다.

박 대표에 따르면 이 공장의 근로자 수는 103명으로, 정직원 50명에 외래 근로자 53명으로 구성됐다. 박 대표는 “불법 파견은 없었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리튬 배터리는 화재에 취약한데 적절히 보관·관리했는가’는 취재진 질문에 “적절하게 보관했고, 화재 원인에 대해서는 조사하고 있다”고 답했다. ‘안전 점검이 자체적으로만 이뤄졌고 외부 점검은 없었다’는 지적에는 “정기적으로 (점검을) 받았다”고 했다.

‘이틀 전에도 사고가 있었는데, 이번 사고를 예측하지 못했냐’는 질문에는 “22일 오후에 다른 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며 “실시간으로 상황을 보고받고 현장교육을 받은 작업자가 조치했다. 그때는 문제가 없었다. 당시 화재 규모 및 종류는 이번 화재와 다르다”고 설명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