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정부, 수련병원에 “미복귀 전공의 조속 사직처리” 요청

전공의들엔 “의료현장 꼭 바꾸겠다, 속히 돌아와달라”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25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각 수련병원에 현장 안정화를 위해 이달 말까지 복귀를 희망하지 않는 전공의의 사직 처리를 당부했다. 전공의들을 향해서는 “이번에는 반드시 (수련 환경 등을) 바꿀테니 속히 의료현장으로 돌아와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현장으로 돌아온 전공의들에게는 처분절차를 중단하고 걸림돌 없이 수련을 받을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의 각종 행정명령 철회 결단에도 아직도 대다수 전공의들이 의료 현장을 떠나있고 대화에도 참여하지 않으려 해 안타까울 따름”이라며 “여러분은 국민과 환자를 위해 다수가 기피하는 필수의료를 선택한 소중한 분들이다. 여러분이 이런 방식으로 수련을 중단하는 것은 개인의 불행이자 국가의 큰 손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수련 병원을 향해 “복귀가 어려운 전공의에 대해서는 조속히 사직 처리하여 6월 말까지 병원 현장을 안정화시켜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그러면서 “열악한 근무여건, 상대적으로 낮은 보상 등 제대로 수련받을 수 있는 여건을 만들지 못한 정부의 책임을 무겁게 느낀다”며 전공의 수련 환경 개선 의지를 밝혔다. 정부는 현재 연속근무시간 단축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며 전공의 수련에 대한 재정 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집단휴진을 예고한 일부 병원에 대해서는 “분만병원협회, 대한아동병원협회와 대다수 의사들처럼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한 결정을 해줄 것으로 믿는다”며 “환자를 보살피면서 합리적 토론과 대화를 통해 갈등을 조정하고 문제를 해결해 가야 한다”고 말했다.

‘빅5’ 병원 중 서울대병원이 무기한 휴진에 나섰다가 철회한 가운데, 세브란스병원은 오는 27일, 서울아산병원은 다음 달 4일 각각 휴진을 예고한 상황이다. 서울성모병원 등을 수련병원으로 둔 가톨릭의대 교수들과 삼성서울병원을 수련병원으로 둔 성균관의대 교수들은 이날 휴진 관련 논의를 진행한다.

조 장관은 최근 의료계에서 출범한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에는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히며 “정부가 언제든, 어떤 형식이든, 어떤 의제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수 차례 밝힌 만큼 이제 의료계는 하루라도 빨리 대화의 장으로 나와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