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 최대 미술전시 ‘GIAF 2024’ 5년 만에 화려한 부활

창원컨벤션센터서 6개국 갤러리 참가 국제 아트페어
‘추상과 관객전’ ‘아트경남 호텔아트쇼 창원’ 연계 개최


경남 최대의 미술 전시회인 ‘경남국제아트페어’(GIAF 2024)가 다음 달 4일부터 7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5년 만에 열린다.

아트페어는 화랑(Gallery)에서 보유 중인 미술품을 전시해 참관객이 한자리에서 작품을 보고 구매할 수 있도록 이어주는 대표적인 미술시장이다.

경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하고 경남관광재단과 경남미술협회가 공동 주관하는 ‘경남국제아트페어’에는 경남문화예술진흥원, 경남메세나협회, BNK경남은행, 좋은데이나눔재단의 후원 아래 독일, 프랑스, 미국, 중국, 일본, 한국 등 6개국 43개 국내외 유명 갤러리의 600여 작품이 전시된다.

이번 전시회는 3개의 특별전과 함께 한국재료연구원의 소재과학 융합예술 프로젝트 ‘그리드 네트워크 창원’작품전, 신진작가 발굴을 위한 청년 작품전(YOUNG X)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해외 작가 중 독일 뮌헨 ‘두루두루 갤러리’에 전시하는 게하드 칸츠(Gerd Kanz)는 Awake작품으로 세계에서 주목받는 작가이다. 프랑스, 미국, 중국, 일본 등 갤러리에서도 국가별 우수한 작가의 작품을 전시할 예정이다.

3개 특별전은 우주항공청 개청을 기념한 우주항공 특별전, 경남의 대표 작가인 유택렬 화백 탄생 100주년 부적에서 시리즈 특별전과 문신, 안재덕, 이림 등 거장들의 작품으로 구성된 ‘한국 현대미술 특별전’으로 꾸려진다.

이벤트 공간으로 마련된 아트 플레이스에서는 미술품 구매 컨설팅 특강, 유택렬 화백 ‘부적에서’ 작품 해설, 내 손으로 만드는 도예 체험, 예술 속 와인 시음회 등 다양한 이벤트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경남 관광상품과 미술작품과의 공동협업(Collaboration)작업 등 관광과 예술을 결합한 새로운 시도도 이뤄져 지역사회 관광, 문화예술 파급효과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전시회 기간에 경남도립미술관의 추상과 관객전, 아트경남 호텔아트쇼 창원도 동시에 열려 3개의 전시회를 연계한 경남아트위크(Art Week)의 분위기가 무르익을 예정이다.

‘경남국제아트페어’는 유료 전시회로 열리며 1일 관람권 1만원, 4일간 입장 가능한 VIP관람권은 3만원이다. 입장권 구매와 자세한 정보는 공식 누리집 또는 아트페어 사무국에 문의하면 된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