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복사기로 5만원권 위조…거스름돈 20만원 챙긴 50대 징역

재판부 “공공 신용과 유통 질서 문란”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국민일보DB

컬러복사기로 5만원권을 복사해 사용한 50대에게 법원이 징역형을 선고했다. 그는 매번 5만원권 한 장을 지불한 후 거스름돈을 돌려받았다.

25일 판결문을 보면 대전지방법원 제11형사부는 통화위조 혐의로 기소된 50대 A씨에게 징역 1년 6개월과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2월 27일 대전 동구 자택에서 컬러복사기로 A4용지에 5만원권 지폐 3장을 복사했다. 그는 복사한 5만원권을 가위로 잘라 사용했다.

먼저 같은 동구에 있는 한 복권 판매점에 들어가 5000원짜리 복권 2장을 산 뒤 복사한 5만원권 1장을 지불했다. 그는 거스름돈으로 현금 4만원을 돌려받았다.

일주일 후 5만원권 2장을 추가로 복사한 A씨는 위조지폐를 복권 구입비, 택시비, 교통카드 충전비 등으로 썼다.

A씨는 시중에서 위조지폐를 사용할 때마다 5만원권 1장씩 내고 거스름돈으로 4만원가량을 돌려받았다. 5만원권 5장을 사용해 챙긴 돈은 모두 20만3000원이다.

하지만 위조한 지폐가 조잡해 범행은 금세 들통났다. 지폐를 받은 주인들이 위조지폐인 것을 알고 경찰에 신고했다. 가짜 5만원권이 다른 곳으로 유통되지는 않았다.

재판부는 “통화를 위조해 공공의 신용과 유통 질서를 문란하게 만들었다”며 “거스름돈으로 현금화하는 등 죄책이 무겁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