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 서부권 창업거점 ‘그린스타트업 타운’ 사업 설계자 선정

그린스타트업 타운 조성사업 설계 공모 결과 발표
G스페이스 서부 설계자 선정으로 조성 사업에 박차

경남 서부권 창업거점 ‘그린스타트업 타운’ 조감도.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경남 3대 권역별 창업거점 중 서부권 창업거점(G스페이스 서부)인 ‘그린스타트업 타운 조성사업’의 설계자가 최종 선정돼 사업을 본격화 한다고 25일 밝혔다.

‘그린스타트업 타운 조성사업’은 지난해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한 공모사업으로 경상국립대학교 칠암캠퍼스 내 복합허브센터 1개동을 신축하고 공학2호관 부분 리모델링을 통해 1만2000㎡의 창업거점을 조성, 사업비는 국·지방비 325억원이 투입된다.

설계공모에는 2개의 제안서가 제출됐고, 지난 21일 관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심사에서 ㈜건축사사무소 학건축이 최종 선정돼 본격적인 설계용역을 추진한다.

건축사사무소 학건축은 담당 건축사의 역량과 그린스타트업 조성사업에 대한 이해도, 과제에 대한 제안, 설계용역 수행계획이 우수하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재훈 경남도 창업지원단장은 “2026년 말 경남 서부권역의 창업 핵심 거점인 그린스타트업 타운 조성이 완료되면 수도권의 창업기업과 창업기획자를 유치해 우주항공·항노화·그린에너지·디지털 기술 등 지역 특화산업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남도는 ‘창업허브 조성으로 청년 창업 활성화’를 도정 과제로 권역별 3대 창업거점을 조성 중이다.

지난해 연말G스페이스 동부(양산, 청년 창업아카데미)를 첫 개소한 데 이어 2026년 G스페이스 서부(진주, 그린스타트업 타운), 2027년 G스페이스 중부(창원, 캠퍼스 혁신파크)를 개소해 경남을 창업의 본산으로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