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화성 희생자 대부분 조선족… 한국서 대우 못 받아”

中 언론, 관심 갖고 실시간 보도 중
현지 SNS서 관련 해시태그도 등장

연합뉴스

지난 24일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제조사 아리셀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가 3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중국 언론들이 “희생자 대부분이 우리 국적의 조선족”이라며 사고 소식을 자세하게 전하고 있다.

중국 신화통신은 25일 한국 소방 당국이 화성 화재 사고 사망 근로자 22명 중 17명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는 소식을 전하며 ‘정확한 인원은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사고 발생 직후 이 소식을 연합뉴스를 인용해 속보로 내보냈다.

화재가 발생한 공장에서 근무하는 직원은 중국 매체 신경보와 인터뷰에서 ‘사업장에는 100명이 넘는 근로자가 있으며 대부분 중국 북동 지역 출신 30~40대 조선족 여성’이라고 밝혔다. 이 직원은 ‘사망자 대부분이 배터리 포장과 용접을 하던 공장 2층 근무자’라고 말했다.

휴가라 화를 면했다고 밝힌 조선족 직원은 신경보에 “우리(조선족)는 일자리를 소개해준 한국 중개 회사와 노동 계약을 체결했다. 한국인들은 공장에서 일하려고 하지 않는다”면서 “급여는 한국 최저 임금인 시간당 9860원으로 비슷한 급여의 다른 직업에 비해 노동 강도가 낮고 퇴직금과 수당도 있다”고 말했다.

중국 영자 신문 글로벌타임스는 뤼차오 랴오닝사회과학원 연구원의 말을 인용해 ‘조선족이 한국에서 일하며 경제 발전에 크게 기여해왔지만 그들의 임금과 복리후생은 한국 노동자만큼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일부는 정식 계약을 체결하지도 않는다. 노동 계약 또는 정식 근로자 지위가 없는 희생자가 있다면 사고가 발생한 한국 회사와 정부가 그들을 차별 대우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웨이보 등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한국 배터리 공장 직원 대부분 동북 지역 조선족’ ‘화재 배터리 공장 직원 봉급 한국 최저 임금’ 등과 같은 해시태그(SNS에서 특정 주제나 내용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해시(#)를 이용해 분류한 것)도 등장했다.

앞서 소방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30분쯤 아리셀 공장 3동 2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22명이 숨지고 8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화재는 발생 22시간여만인 25일 오전 8시48분쯤 완전히 진압됐다. 소방 당국과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은 이날 오전 11시50분부터 발화 원인을 찾기 위해 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김진욱 기자 real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