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시, 블록체인 칼리지로 실무형 인재 양성 박차

인천시청 본관 전경. 인천시 제공

인천시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블록체인 기술 발전 및 산업 육성을 위해 현장 수요 기반 전문 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천시는 지역 블록체인 인재양성 및 기술역량 강화를 위한 ‘인천 블록체인 칼리지’ 사업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를 위해 기초교육 140명, 전문교육 40명, 재직자 과정 40명 등 220명의 교육생을 모집한다.

블록체인 칼리지는 민선 8기 공약사업으로 추진되는 ‘블록체인 허브도시 인천 조성’ 사업의 핵심과제 중 하나다. 기업과 지역 대학이 참여하는 산학관 협력형 인력양성 프로젝트다.

올해는 지역 블록체인 기업 혁신성장 거점 구축을 위해 한국인터넷진흥원과 협약을 맺고 송도국제도시 미추홀타워에 구축 중인 ‘인천 블록체인 기술혁신지원센터’에서 재직자를 위한 전문 과정을 신규로 추가 편성했다.

시는 이를 통해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실무형 지역 인재를 육성하는 등 역량 있는 블록체인 전문 인력을 양성하고 지역 기업의 블록체인 기술 사업화 모델을 발굴할 계획이다. 특히 시민 블록체인 기술 인식 향상을 위한 블록체인 기초교육부터 취업으로 연계할 수 있는 실무형 전문교육까지 내용별·수준별 세분화한 교육과정을 구성, 체계적인 수요 맞춤형 교육을 제공할 방침이다.

올해 처음 마련된 재직자 과정은 블록체인을 사업화 전략에 접목하는 비즈니스 마스터 클래스로 구성, 블록체인 기술을 실제 비즈니스에 적용해 미래 지향적 사업화 모델을 설계하는 교육과정이다. 사례 중심 수업과 전문가 컨설팅을 통해 블록체인 기술 활용 비즈니스 기획 역량을 강화할 수 있다.

블록체인 칼리지는 다음 달부터 10월까지 과정별 일정에 따라 진행된다. 오는 27일에는 교육과정 소개와 블록체인 및 웹3 분야 전문가 강의, 이벤트 등 오프닝 행사도 열린다.

자세한 교육 일정 및 상세 내용은 시 홈페이지 및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찬훈 시 경제산업본부장은 “디지털 전환 가속화로 산업계의 디지털 인력 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블록체인 칼리지를 통한 역량 있는 실무형 인재 발굴 및 디지털 신기술 전문교육 제공 등 지역 블록체인 산업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9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