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화재현장 찾은 싱하이밍 “한국 기업 뼈아픈 교훈 얻기를”

입력 : 2024-06-25 11:24/수정 : 2024-06-25 11:26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지난 24일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업체 공장 화재 현장을 방문하고 있다. 뉴시스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지난 24일 중국인 희생자가 대거 발생한 경기 화성 리튬전지 제조공장 화재 현장을 찾아 “한국 기업이 뼈아픈 교훈 얻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주한중국대사관은 사고 당일 오후 11시쯤 화재 현장에 도착한 싱 대사가 “희생자들에게 애도를 표하며 유족과 부상자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25일 전했다.

싱 대사는 우리 정부와 소방당국으로부터 사고 상황과 수색구조 진행 상황 등에 관해 설명을 들었다.

싱 대사는 “특히 불행히도 여러 명의 중국 국민이 희생돼 극히 침통한 심정”이라며 한국 측에 조속한 사고 원인 규명과 수습을 비롯해 중국인 희생자 유족을 위해 필요한 모든 지원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중국의 당과 정부는 이번 사고에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 대사관에 한국 관계 당국과 치료와 수습, 사고 조사를 협력할 것을 지시했다”며 “재한 중국 국민의 생명과 건강, 안전을 확실히 보장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주한 중국대사관은 사고 발생 직후 비상 운영 체제에 돌입하고, 영사 담당 직원 2명을 현장에 급파해 피해 상황을 파악했다.

이번 화재로 2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이중 5명은 한국인, 18명은 외국인이다. 이 가운데 중국인이 17명으로 가장 많고, 나머지는 라오스인으로 파악됐다. 한국인 중에는 중국에서 귀화한 사람 1명도 포함됐다. 경찰은 이날부터 사망자 신원확인 작업을 본격화한다.

중국 현지 언론도 이번 사고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중국 관영 영자 매체인 글로벌타임스에 중국인 피해가 집중된 배경에 대해 “지리적으로 가깝고 문화가 유사해 많은 한국계 중국인이 한국에서 일하기를 선택했고 이들은 한국의 발전에 기여를 했다”며 “한국에 있는 많은 중국인 근로자의 임금과 복지는 한국인 대비 열악한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기업과 정부는 계약보호나 공식적인 근로자 지위가 없는 피해자가 있을 경우 이번 사건의 사후 처리에 있어 한국인들과 다르게 대우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