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박진식 혜원의료재단 이사장,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동참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관련 영상에서 일상생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 방법 등을 소개 중인 박진식 혜원의료재단 이사장. 혜원의료재단 제공

박진식 혜원의료재단 이사장이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에 동참하는 등 탈(脫) 플라스틱 문화 확산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혜원의료재단 세종병원은 박 이 사장이 최근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에 참여하며 그동안 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해 했던 노력과 방법을 담은 영상을 제작·공개했다고 25일 밝혔다.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는 일상생활에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재활용과 착한 소비를 권장하기 위한 환경부 주관 범국민 참여형 릴레이 캠페인이다. 앞서 박 이사장은 정규형 한길안과병원 이사장으로부터 다음 차례로 지목됐다.

박 이사장은 영상에서 텀블러 사용 꿀팁을 먼저 공유했다. 그는 실내에서 사용하기 쉽지만 외부에서 들고 다니기 번거롭다는 단점을 가진 텀블러에 대해 평소 메고 다니는 가방에 보관이 용이한 작은 크기·가벼운 무게의 텀블러로 문제를 해결했다고 강조했다.

박 이사장은 또 국내 최초의 기능성 리유저블 가운 도입 등 세종병원의 노력과 방법도 소개했다. 지난해 부천세종병원·인천세종병원은 수술실(멸균)·혈관촬영실(멸균)·내시경실(비멸균)에 사용할 수술 가운으로 재사용이 가능한 리유저블 가운을 공식 채택했다.

리유저블 가운의 재질은 고기능성 폴리에스터다. 75차례 이상 세탁 후 재사용 가능하다. 전문 업체에서 세탁, 건조, 무선주파수인식(RFID) 활용 검수 및 이력 관리, 멸균 포장 등 과정을 거쳐 안전하다. 수차례 세탁에도 지속적인 발수성이 유지되도록 초박형 코팅이 돼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섬유 사이 공기 간극을 메워 내수압 향상 효과와 적정 공기 투과성도 갖췄을 뿐 아니라 일회용 가운의 부직포 재질보다 세균 침투 등에 안전하며 착용감이 유연하고 편안하다는 장점 역시 있다. 감염성 미생물의 운반체이자 이물질 반응의 원인으로 꼽히는 미세보풀(필링) 또한 현저히 적다.

박 이사장은 “수술실과 진료 현장에서 사용하는 일회용 가운들이 얼마나 큰 환경 오염원인지 지난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알 수 있었다”며 “다방면으로 고민하던 중 해외 선진국들이 재사용이 가능한 기능성 가운을 이미 사용하고 있다는 걸 알게 됐고 2년여간 현장 상황에 맞게 조정하는 과정을 거쳐 공식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박 이사장은 부천세종병원·인천세종병원에서 추진 중인 임직원 대상 우산 대여 운동 ‘너의 우산이 되어 줄게’를 소개하며 자원 낭비 방지 효과와 임직원 만족도 향상에 도움이 크다고 안내했다.

박 이사장은 “어렵더라도 끝까지 환경을 생각하는 그런 진심 어린 마음이 세종병원 ESG 경영의 핵심 정신”이라며 “환경을 지키는 행동, 작은 행동만 개선해도 실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박 이사장은 다음 바이바이 플라스틱 챌린지 참여자로 김상일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병원장과 양문술 부평세림병원 병원장을 지목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39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