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합참 “北 24일 오물풍선 350개 띄워… 대북확성기 대기”

입력 : 2024-06-25 10:07/수정 : 2024-06-25 11:16
북한발 오물풍선. 통일부 제공

북한이 지난 24일 밤 오물풍선 350여개를 남쪽으로 날려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25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전날 밤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우리 군이 식별한 북한 오물풍선은 350여개다. 현재 공중에 떠 있는 오물풍선은 없다. 이 가운데 우리 지역에 낙하한 풍선은 100여개로 주로 경기 북부와 서울 지역에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합참은 “내용물은 대부분 종이류의 쓰레기”라며 “현재까지 분석결과 안전 위해물질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군의 대북 심리전 방송은 즉각 시행할 준비는 돼 있다”며 “전략적·작전적 상황에 따라 융통성 있게 시행할 것이며 이는 북한의 행동에 달려 있다”고 경고했다.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는 올해 들어 다섯 번째다. 앞서 국내 탈북민단체 등의 대북전단 살포를 빌미로 지난달 28~29일과 이달 1~2일, 8~9일, 9일 등 네 차례에 걸쳐 모두 1600개 넘는 오물풍선을 날려 보냈다.

지난 20일 탈북민단체가 또다시 대북전단을 띄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분명 하지 말라고 한 일을 또 벌였으니 하지 않아도 될 일거리가 생기는 것은 당연하다”고 맞대응을 예고했었다.

우리 군은 북한의 3차 대남 오물풍선 살포 이후 약 6년 만에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바 있다. 다만 9일 이후로는 확성기를 다시 가동하지 않았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