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中서 또 외국인 흉기 공격… 일본인 모자 등 3명 부상

中 장쑤성 쑤저우 버스정류장서
일본인학교 통학버스 괴한 피습
지린성 미국인 공격 보름 만에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중국에서 미국인 강사들에 이어 일본인 모자(母子)가 흉기에 찔려 부상을 당했다고 아사히신문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상하이 주재 일본총영사관을 인용해 “중국 동부 장쑤성 쑤저우시의 한 버스정류장에서 지난 24일 오후 흉기를 든 괴한이 일본인학교 통학버스를 습격했다”며 “이 공격으로 일본인 모자 등 3명이 부상을 당했다”고 전했다.

피해자 3명은 모두 병원으로 이송됐다. 모자 관계인 일본인 여성과 미취학 아동은 생명에 지장이 없지만, 버스 안에서 안내하던 중국인 여성은 중태다. 용의자인 중국인 남성은 공안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있다. 범행 동기는 파악되지 않았다.

일본인학교는 임시 휴교령을 내린 상태다. 쑤저우시는 상하이에 인접한 인구 1300만명의 도시로, 일본 기업이 다수 진출한 곳이다. 사건이 발생한 버스정류장 인근에는 일본인이 다수 거주하는 아파트가 있다.

주중 일본대사관은 “최근 중국에서 공원, 지하철역 등 사람이 많은 곳에서 흉기 피습을 당하는 사건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자국민의 외출 시 유의를 당부했다.

중국에서 외국인 대상 흉기 범죄는 보름 만에 발생했다. 미국 아이오와주 소재 코널칼리지에서 지린성 베이화대에 파견된 미국인 강사 4명은 지난 10일 지린시에서 괴한의 흉기 공격으로 부상을 당했다. 용의자는 체포됐지만 범행 동기는 밝혀지지 않았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67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